한국과 북한이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시 한반도 전세계 해양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했다. 우리 정부는 국제적 공조에 착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와관련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발송을 시작으로 IAEA 국제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우리 정부는 서한문을 통해 인접국으로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가능성과 그에 따른 잠재적인 환경영향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전달하였다.

아울러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관련 국제기구 및 이해당사국과 공조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서한문 발송 이후, 후속 행보로 과기정통부 문미옥 차관(수석대표)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엄재식 위원장은 원자력계의 최대 국제 행사인 IAEA 총회(9.16.~9.20.,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참석해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IAEA와 회원국들에게 알리고 국제적으로 공론화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문미옥 차관은 16일 IAEA 한국 대표 기조연설을 통해,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IAEA와 회원국에 관심을 환기시키고 국제적으로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앞서 북한 언론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과 관련해 국제사회와 한반도에 핵재난을 가져올 ‘반인륜적 망동’이라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4일 일본의 오염수 방출 계획에 대한 언론 보도를 언급 “세계적으로 적지 않은 나라들이 핵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지만 자국의 이익을 위해 다른 나라와 민족의 생존까지 위협하면서 핵오물을 마구 버리는 나라는 오직 일본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특히 일본이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행할 경우 결국 한반도가 가장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주장 “우리의 푸른 바다가 핵오물로 더럽혀지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일본은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를 새겨듣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내버리려는 계획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