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Google)이 화웨이(Huawei)와 거래를 중단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속 중국 이동통신업체 화웨이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판매 전략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로이터 통신은 “구글은 화웨이와의 거래를 중단했다. 오픈 소스 라이선스를 통해 공개적으로 제공되는 것을 제외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기술 서비스를 이전해야한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향후 디바이스 개발을 위해 안드로이드(Android) 서비스 버전을 이용할 수 없다. 구글 플레이(Google Play) 스토어, 지메일(Gmail), 유튜브(YouTube)도 사용할 수 없다.

대안이 없지는 않지만 당분간 해외 디바이스 판매 전략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중국은 자국 내에서 구글 플랫폼 기반 서비스를 차단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의 타격은 제한적일 수 있다.

문제는 화웨이 해외 판매다. 로이터 등 다수 언론매체의 분석에 따르면 이번 거래 중단이 장기적일 경우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은 중국 밖의 거의 모든 곳에서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이번 조치는 화웨이와 중국 정보기관과의 관계에 대한 미국의 의심과 기술 도용 혐 기소 등에 따른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를 미국 정부의 승인없이 퀄컴(Qualcomm), 인텔(Intel), 구글 등 미국 기업과 비즈니스를 하는 것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무역 블랙리스트 ‘기업 목록(Entity List)’에 올렸다.

화웨이와의 관계를 단절하는 구글의 이번 결정은 단독적인 것이라기보다 트럼프 블랙리스트를 준수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블랙리스트의 광범위한 범위는 다른 기술 기업들도 곧 관계를 단절할 것을 예고한다. 구글은 영향력이 큰 두드러진 첫 사례다.

화웨이의 블랙리스트 질문에 구글 대변인은 “우리는 명령을 준수하고 그 의미를 검토하고 있다”고 간단히 답했다.

금지 조치는 구글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기술 서비스와 관련해 화웨이와 직접 거래하는 것을 금지한다. 기존 기기는 앱 및 서비스 업데이트를 계속 받기 위해 Google의 허가가 필요하지 않는다. 이미 출시 된 제품을 제외한 향후 화웨이 디바이스는 공개OS (Android Open Source Project) 버전 Google OS만 사용할 수 있다. Google 앱 및 서비스는 접근할 수 없다.

문제는 안드로이드 기반 화웨이 디바이스의 글로벌 판매다. 구글 서비스는 일반적으로 중국에서는 사용할 수 없지만 사실상 다른 어느 곳에서나 안드로이드(Android) 경험의 필수 요소다. 플레이 스토어가 없으면 중국 이외 지역에서 판매가 급감 할 수 있다.

금지령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 지는 불분명하다. 작년에 미국은 비슷한 이유로 ZTE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금지령은 4 월에서 7월까지였다. 이번 금지 조치가 중국에 압력을 가하고 있지만, 미국 기업들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스마트 폰 제조업체와 거래를하지 못하도록 막는 이번 조치는 미국 기업의 수익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에 화웨이와의 관계 단절은 오래가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다.

트럼프는 다음 달 일본에서 사진핑(Xi Jinping) 중국 주석과 회담한다. 이번 금지가 정상회담의 리버지리 수단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부분이다.

한편, 4년 전 구글과 화웨이는 긴밀하게 협력, 넥서스 6P를 출시한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