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는 앨런 튜링 연구소(Alan Turing Institute) 공공 정책 프로그램과 함께 OAI(Office for Artificial Intelligence )와 GDS(Government Digital Service) 이니셔티브에서 인공지능(AI) 윤리 및 안전에 대한 가이드 ‘공공부문에서의 인공지능 사용(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in the public sector)’을 10일 발표했다.

가이드에서는 “몇몇 공공 부문 기관들이 이미 사기 탐지부터 고객 질의응답에 이르는 광범위한 작업을 위해 AI를 성공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공공부문 AI 활용 가능성을 크게 보면서도 윤리적, 공정성, 안전성에 대한 고려와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AI윤리 및 안전 문제는 튜링의 공공정책 프로그램 윤리 펠로우 데이비드 레슬리(David Leslie)박사 ‘인공지능 윤리 및 안전의 이해’ 가이드 섹션에서 자세히 설명했다. 이번 발표는 현재까지 공공부문 AI윤리와 안전성을 주제로 한 가장 포괄적인 지침이다.

지침에서는 AI 시스템에 의한 잠재적 위해성을 파악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운용 가능한 대책을 제시했다. 공공부문 조직이 책임 있는 혁신 문화를 관리하고 윤리적이고 공정하며 안전한 AI 시스템의 설계와 실행을 지원하는 거버넌스 프로세스를 도입함으로써 이러한 잠재적 위해성을 예측하고 방지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데이비드 레슬리 박사는 “공공부문은 책임감 있는 AI혁신의 글로벌 리더로서 영국의 페이스세팅 역할과 그 책임을 감당할 가장 중요한 사회 구성체”라며 “유능하고 헌신적인 공무원들은 윤리적 목적의 실현과 발견의 책임 있는 실천을 최우선 과제로 AI시스템 설계와 구현에 접근한다면 엄청난 사회적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두가지 핵심 질문을 제기한다. 미래의 데이터 중심 사회는 어떤 형태를 취해야 하는가. 현재 AI의 기술진보를 견인하고 있는 가치와 동기는 미래 생활방식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정체성을 변화시킬 것인가.

이 지침은 이에 대해 한발 진전된 답변을 제시한다. 그것은 혁신의 과정을 주도하고 더 나은 인간의 미래는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공동의 비전을 만들기 위해 우리는 기술 뒤에 있는 공유된 인간의 목적과 가치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튜링의 공공정책 프로그램은 1년 전에 설립됐다. 이 프로그램의 목표는 데이터과학과 AI를 이용한 공공서비스와 정책 수립을 개선하고 공공 부문에서 이러한 기술을 사용하기 위한 윤리적 기반을 개발하는 것이다.

영국 정부의 새로운 지침에 대해, 튜링연구소 공공정책 프로그램 책임자 헬렌 마겟츠(Helen Margetts) 교수는 “정책 입안자들은 데이터 과학과 AI를 사용해 보다 효과적인 정책을 설계하고, 정책 영향을 보다 정확하게 추적하며, 공공 서비스 제공을 개선할 수 있는큰 기회를 가지고 있다. ‘공공부문 인공지능 활용’에 대한 영국 정부의 가이드 발표는 해당 기술의 공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AI 윤리 및 안전에 대한 지침을 제공하고 정부가 어떻게 AI를 윤리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게 돼 기쁘다”며 “윤리적 고려를 우선시함으로써 정책 입안자들은 자신있게 혁신할 수 있고 이러한 기술의 이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튜링 공공정책 프로그램은 지능적 의사결정을 설명하기 위한 윤리적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형사정의와 아동복지에 기계학습(machine learning)을 사용하는 것의 윤리적 의미를 탐구하는 것을 포함한 다양한 다른 윤리적 이니셔티브를 주도한다. 튜링은 또한 데이터윤리 연구소(Data Ethics Group)의 연구 과제를 추진하고 데이터 과학과 AI의 윤리적 모범 사례에 대한 조언과 지침을 제공하는 활동적인 데이터 윤리 그룹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