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는 13일 미국 인증기관 옴니에어(OmniAir)와 한국ITS협회가 스마트인프라 상호인증을 위해 인증프로그램 공동개발, 인증업무 공동추진 등을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호인증 합의에로 미국에서 직접 인증(제품당 9000만원)을 받아야 했던 국내 제조사의 불편이 해소, 인증 비용도 줄어들(제품당 최대 6500만원 절감)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는 12일부터 16일까지 서울 더케이호텔 에서 스마트 교통인프라의 국제 합동성능시험을 위해 ‘하반기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호환성 시험’ 행사 일환이다.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는 ITS에 양방향 통신을 접목하여 교통사고 예방, 자율협력주행 등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발족한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 활동으로 韓·美 인증기관 간 MOU체결, 상호호환성 시험 및 기술교류회로 구성 된다.

스마트인프라 상호호환성 시험(11.12~11.16)에 참여하는 스마트 인프라(단말기, 기지국) 관련 업체는 각각 개발해 온 통신장비가 다른 업체가 개발한 제품과도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지와 규정된 형식·성능*을 따르고 있는지 확인한다.

국제세미나, 전시·시연 등 기술교류회는 국내외 인증체계, 표준·산업동향, 간담회 등 3개 세션으로 구성되어 진행된다. 미국 인증동향 및 OmiAir 시험인증, 국내 자동차분야, 이동통신분야에 대한 인증체계 소개, 5G 자동차협회 활동현황, 5G망과 자율협력주행, 커넥티드카 보안체계 소개, 질의응답 등이다.

기술교류회를 통해 국내 업체는 국제 C-ITS 기술·인증 동향을 공유하고 상호기술정보 교류, 컨설팅을 비롯한 비즈니스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 행사도 성황리에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국 옴니에어(OmniAir) 제이슨 콘리(Jason Conley) 의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을 방문하게 되어 영광이며, 앞으로 한국과의 활발한 상호교류를 통해 양국의 자주행차 산업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