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2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을 대표할 브랜드 선정을 위한 대국민 투표를 진행한다.

현재 강소기업 선정은 1차 평가를 통과한 301개 기업에 대한 현장평가 및 기술평가를 마쳤다. 11월 말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심층평가단이 후보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후보기업에 대한 최종 평가는 12월초 공개발표 방식으로 진행되며, 분야별 최고 권위자로 구성된「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선정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강소기업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으로 국민들의 관심이 큰 만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대표 브랜드를 정하기 위해 대국민 투표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대국민 투표는 누리집(www.소재부품 장비강소기업100.kr)에서 4개의 대표 브랜드 후보안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1>< 2>
   
< 3>< 4>

투표에 참여하는 분들 가운데 추첨을 통해 선정된 250명에게 모바일 온누리상품권(1만원권)을 제공할 예정이며,「투박(박영선-박용만)과 함께하는 막걸리 파티」에 초대(희망자 중 추첨을 통해 선정)해 강소기업인, 선정 심의위원, 국민심사배심원단과 함께 강소기업 선정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국민이 선택한 대표 브랜드는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들과 함께 12월에 공개된다.

한편, www.소재부품장비강소기업100.kr에서는 11월 29일까지 강소 기업 최종평가에 참여할 「국민심사배심원단」도 모집하고 있다.

강소기업 선정에 있어 국민들의 시각을 반영하기 위해 모집하는 국민심사배심원단은 최종 공개발표에 참석해 후보기업의 발표와 평가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국민심사배심원단은 대표성과 균형성을 고려해 고등학교 졸업 이후 산업역군으로 일하는 현장 기술전문가 또는 연구원, 기술사업화 전문가, 퇴직 과학기술 인력(전문학사, 학사, 석박사 모두 포함)에 이르기까지 계층과 직군에 걸쳐 고르게 구성할 계획이다.

중기부 김영태 기술혁신정책관은 “강소기업은 우리나라를 대표할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인만큼 투명성하고 공정하게 선정될 수 있도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