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범죄 수사과정에서 피해자 진술을 돕고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인공지능 기반 상담형 챗봇을 개발한다. -성범죄 문제 해결기술팀(연구책임자: 서울대학교 이준환)

# 경찰 순찰차 탑재해 고속도로 등에서 현장 통제 임무 수행이 가능한 소형 드론 시스템을 개발한다. -소형드론 활용 경찰지원 시스템 개발팀(연구책임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차지훈)

고속도로 2차 교통사고 방지,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추가 피해 방지 등 국민적 관심이 높은 치안현장의 문제 해결을 위해 AI, 드론 등 과학기술이 본격 활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은 2일,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국민과 경찰이 요구하는 치안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 시범사업(폴리스랩)’의 신규과제를 선정,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폴리스랩(PoliceLab)은 치안을 뜻하는 폴리스(Police)와 리빙랩(Living-Lab)의 합성어로, 과제 선정부터 실증까지 국민, 경찰, 연구자가 함께 참여하는 ‘리빙랩’ 방식을 말한다.국민생활연구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폴리스랩’ 사업은 기존 전문가 중심 기초·원천 연구개발과는 달리 과제 기획부터 실증, 적용 전 과정에 사용자인 국민과 경찰이 참여, 현장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와 경찰청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대국민 과학치안 아이디어 공모전’과 ‘국민, 현장경찰, 연구자 대상 수요조사’ 등을 통해 국민생활과 밀접하고 시급히 해결이 필요한 현안을 도출했다. 기술전문가와 현장 경찰관들이 함께 평가 과정에 참여해 총 6개의 신규과제를 선정, 2020년가지 향후 3년간 약 100억 원을 지원하게 된다.

6개 신규과제 중‘접이식 방검방패 개발팀(연구책임자: 한국과학기술원 양범주)’은 버튼을 누르면 펼쳐져 휴대와 사용이 편하고, 초경량 섬유강화 복합소재 사용으로 무게도 가벼운 접이식 방패를 개발한다.

‘스마트폰 지문식별·신원확인 시스템 개발팀(연구책임자: 에코스솔루션 나경필)’은 경찰의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대상자의 지문을 스캔, 60초 이내에 신원 확인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개발, 위급 상황 대응이나, 수사의 골든타임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은 치매노인, 미아 등의 신원확인에 약 1시간 가량이 소요되고 이를 위한 절차도 까다롭고 복잡했다.

‘신고자‧구조요청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 기술개발팀(연구책임자: 네비시스 이승우)’은 WiFi, LTE, 스마트폰 탑재센서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 모바일 단말기 위치 파악의 정확도를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신고나 구조 요청 접수 시, 탐색을 위한 시간과 인력 낭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블랙박스 영상물 제보시스템 개발팀(연구책임자: 성균관대 허재필)’은 영상을 온라인으로 쉽고 편리하게 제보할 수 있는 시스템과 CCTV, 블랙박스 등의 영상을 종합하여 인공지능으로 분석하는 기술 등을 개발했다.

이번에 선정된 6개 연구팀은 과제별로 치안현장을 선정, 해당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기술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기술개발 및 실증 과정에 일선 경찰관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반영 되도록 연구팀별 현장담당 경찰관도 매칭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경찰청은 6개 연구팀을 통해 개발되는 제품과 서비스가 치안 현장에 적기 적용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의 개선이나 공공구매와의 연계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경찰청 관계자는 “치안현장의 문제는 과학기술을 통해 보다 근원적인 해결이 필요한 가장 시급한 국민생활문제 중 하나”라며“국민, 현장경찰이 연구개발 전 과정에 참여하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문제해결 기술을 개발하고 치안 현장에 적용, 확산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