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계은행(World Bank)와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연구개발(R&D) 교육·훈련 사업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르완다 키갈리에서 열리는 제5차 세계은행 PASET 포럼과 PASET 이사회에 참석,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연구개발(R&D) 교육․훈련 사업의 구체적 실행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PASET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의 과학기술 인력 양성과 산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2013년 설립된 세계은행 주도의 협의체로, 세네갈, 르완다, 에티오피아, 케냐, 코트디브아르 등 주요 5개국을 포함한 아프리카 2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또한, 회원국을 대상으로 과학기술 박사학위자 1만 명 양성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주요 5개 회원국이 1천만 달러, 한국정부가 1천만 달러를 출연하는 지역장학·혁신기금(RSIF)을 운영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PASET 이사회를 계기로 지역장학․혁신기금의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력양성 사업을 국내에서 전담하여 운영하게 되며, 아프리카 대학에서 박사학위 과정을 수료한 박사과정 학생을 대상으로 국내 정부출연연구기관 및 대학에서 2년 동안 연구개발(R&D) 교육․훈련을 실시한다.

올해 9월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는 12명의 아프리카 학생들에게 연구개발(R&D)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내년에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서울대학교로 교육․훈련기관을 확대한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국제협력관은 “앞으로 출연연구기관의 참여를 보다 확대하여 세계은행과 아프리카 국가가 기대하는 수준 높은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국제기구․다자개발은행과 협력하여 우리나라 국익과 위상 제고를 위한 과학기술외교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