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앞두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장관이 22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LG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

단말, 산업, 서비스 시연 등 5G 상용화 준비현황을 살펴보고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한 취지에서다.

유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5G 시대에는 통신장비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기들이 연결되고 이를 통해 콘텐츠ㆍ서비스가 구현되기 때문에 자동차, 제조, 운송 등 다양한 산업부문에서 통신장비에 대한 종속성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역량 있는 중소ㆍ벤처기업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5G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라며 “모든 산업영역에서 새로운 성장과 혁신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차 9대 핵심부품, 제조현장용 협업로봇, 증강현실(AR) 글라스 등의 기술개발과 실증을 통해 5G가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중기부 홍종학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의 역할과 상생협력을 통한 개방형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홍 장관은 “중소기업 R&D 혁신과 5G, 스마트공장 등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R&D 지원 확대를 추진하고 스타트업 투자펀드, 사내벤처, 스마트공장 구축 등 대기업의 상생협력 활동을 적극 후원하여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 업계 참석자

LG전자 : 정도현 대표이사,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이시용 전무, 김인경 전무

LG유플러스 : 하현회 부회장, 박형일 CRO 전무, 김대희 CSO 상무

중소ㆍ협력기업 : 박찬호 우성엠앤피 사장, 황호진 삼화콘덴서 사장, 구관영 에이스테크놀러지 회장, 구자옥 육일씨앤에스 사장, 주동익 삼지전자 사장, 이상근 유비쿼스 사장, 황인환 코위버 사장, 손성호 동아일렉콤 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