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생활문제를 지역 주민과 지자체, 과학기술 연구자가 직접 소통하며 문제 기획부터 해결 과정까지 함께하는 지역혁신 공모사업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을 수행할 10개 과제를 선정하고, 이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5월 27일 과기정통부-행안부-과제 수행 지자체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 사업은 과기정통부의 과학기술·디지털 기술에 대한 R&D 전문성과 행안부의 지자체 및 지역 주민과의 소통·참여체계를 연계해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문제해결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부처 협업사업으로 총 6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 과기정통부의 R&D(기술개발) 30억 원 + 행안부·지자체의 기술 적용·확산 30억 원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19년 8월부터 문제해결이 시급한 지역현안을 지자체로부터 접수(82건) 받아, 이 중 과학기술적으로 해결 가능한 현안에 대해 대학 및 출연(연) 연구자로부터 기술제안을 받아 매칭한 후,

13개의 ‘기획리빙랩*(’19.10.~‘20.3.)’을 운영, 문제해결 방안을 사전 기획하고, 2020년 5월 최종 수행과제 10개를 선정하였다.

* 지역주민, 지자체, 연구자가 직접 소통하며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 적용·확산, 주민참여 방안 등이 포함된 문제해결 기획(안) 도출

< 참고 : 최종 선정 수행과제(10개) 현황 >

연번과제내용지자체/주관기관연번과제내용지자체/주관기관
1교통약자 이동편의 개선경북 군위군/계명대6폐광지역 산성토양 개선강원도 정선군/상지대
2부패감귤의 자원화제주도/국가핵융합(연)7합류식 하수관거 악취저감부산광역시/부산대
3농촌지역 빗물 활용충청남도/서울대8교차로 사고예방서울 구로구/홍익대
4자연식물생태계 융합형 공기청정경기 고양시/한국생산기술(연)9가축분뇨의 악취저감 및 자원화경기 용인시/한국건설기술(연)
5농업분야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종이 트레이폿트 개발)충청남도/한국화학(연)10낮 시간 부설 주차장 공유인천 미추홀구/인하대학교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지역주민, 지자체 공무원, 과제수행 연구자, R&D 참여기업 등이 과제 시작부터 종료 시까지 ‘문제해결 리빙랩’을 운영하여 주민의 사업 참여 및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고,

연구자가 개발한 제품이나 기술을 지자체가 구매 또는 설치·적용함으로써 공공구매 효과를 높이며, 문제해결 이후 주민 스스로의 활동을 강화하여 지속적인 문제해결 성과를 유지하도록 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5월 27일, 선정된 지역의 지자체와 함께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하여, 성과도출을 위한 사업 관리를 독려하고 문제기획 리빙랩 운영 결과 및 지역별 문제해결 방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과기정통부와 행안부, 지자체는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성과창출을 위한 사업 관리 노력과, 문제해결 과정에서의 ▴상호 소통·협력체계 구축, ▴발생하는 규제·제도의 개선 노력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어서 각 지자체별로 문제기획 과정에서의 시행착오, 문제해결 시 리빙랩 구성방안, 추진 계획 등을 발표하여 지자체간 사례를 서로 공유하고, 발표 내용에 대한 전문가 컨설팅을 진행했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이날 별도의 양 부처 간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 사회문제 해결 및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과학기술과 지역혁신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하고, 과학기술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해 나가기로 했다.

양 부처 협력사항으로, 과학기술을 활용한 지역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공동 사업의 지속 발굴·추진, ▴현장 중심의 지역 리빙랩(연구자, 주민, 지자체 소통) 활성화, 양 부처가 보유한 ▴전문가 네트워크 및 자원의 상호 교류, ▴다양한 지역혁신 활동 협력 추진 등이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제1차관은 “과학기술이 존재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우리나라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있다”며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기술개발 과정에서부터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의사소통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