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으로 타격을 받은 온라인 사업자들을 돕기 위해 구글 판매자 센터에 등록된 모든 제품의 구글 쇼핑 탭 노출을 무료로 지원한다.

지난 4월 구글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그 동안 유료 광고로만 이용할 수 있었던 구글 쇼핑 탭에 무료 광고 혜택을 미국에 우선 제공하고, 이후 전 세계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쇼핑 탭에 무료로 제품을 노출할 수 있어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매 활성화에 기여한다.

같은 탭에 별도로 노출되는 ‘유료광고표시’ 영역과는 구분되며, 구글 판매자 센터에 등록된 업체라면 누구나 별도의 추가 설정 없이 구글 쇼핑 탭에 제품을 무료로 노출할 수 있다. 상품 요약 설명과 가격 정보가 함께 게재되며, 소비자가 제품 정보 클릭 시 판매자의 사이트로 바로 연결된다. 노출과 클릭에 따른 비용은 일체 발생하지 않으며, 거래 수수료 또한 따로 과금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구글 판매자 센터에 등록된 업체 중 물류, 배송, 현지화된 가격 체계, 세금 등 해외에서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조건을 충족한 경우, 다른 나라에도 상품 노출이 가능해 간편하게 외국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다.

구글은 기술적 어려움이나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쇼핑 탭 무료 노출에 필요한 구글 판매자 센터 등록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구글 판매자 센터 등록을 지난 6월부터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연 매출 120억 원 이하의 소상공인 및 소기업이며, 파트너사인 가비아 퍼스트몰(www.firstmall.kr), 예스콜닷컴(kr.dubuplus.com), NHN고도(www.godo.co.kr)를 통해 구글 판매자 센터에 등록할 수 있다.

구글 글로벌 커스터머 솔루션의 김경훈 전무는 “지난 4월 쇼핑 탭 무료 광고 지원 정책 발표 이후, 국내에서만 1,600 여 개의 업체가 추가 등록하고 약 41만 개의 상품이 승인될 만큼 이번 지원책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이번 쇼핑 탭 무료 노출 시행으로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매 경로가 더욱 확장되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돌파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글 쇼핑 탭 무료 노출을 위한 판매자 센터 등 관련 자세한 내용은 판매자 센터 홈페이지(https://support.google.com/merchants)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