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정부가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의 후속조치로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 및 산업통상자원부는 범부처 공동사업으로 기획중인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7월 22일(월)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청회는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의 기획내용을 발표하고, 산·학·연 관계 전문가와 유관기관 등이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 된다. 정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사업기획을 보완, 다음 달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기존 대부분의 정부 신약개발 지원 사업이 일몰 또는 종료를 앞두고 있어 기존 사업들을 통해 축적된 신약개발 역량을 한 단계 발전시킬 신규 사업의 추진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정부는 기존의 신약개발 지원 사업을 통합․연계해 제약․바이오산업 경쟁력 강화와 국민 건강 증진 도모를 목적으로 2021년부터 10년 간 ‘국가신약개발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범부처 통합 지원, 기초연구부터 사업화까지 신약개발 전 주기 지원으로 글로벌 신약개발의 실용화 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도다.

사업 주요 내용은 신약기반확충연구, 신약 R&D 생태계 구축연구, 신약 임상개발, 신약R&D 사업화 지원 등 4개 부문이다.

한편, 당국에 따르면 글로벌 신약개발지원을 위해 범부처신약개발사업 등 신약개발사업에 최근 7년(’11~’17) 간 2조원 대 연구비를 투자, 국산신약개발, 글로벌 기술이전, 신약 해외진출 등 실용화 성과가 창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11∼, 국고 2,617억원 투자)’ 지원을 통해 기술이전액 7조 4,300억원(43건), 미국 FDA 희귀의약품 지정 7건, 美 FDA 신약 판매허가 심사 진행 1건 등 성과를 창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