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희경 의원, 클라우드 기반 의료시스템 활성화 주장

15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국정감사에서 클라우드 기반 의료시스템 활성화를 위한 관련 규제해소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닥터앤서’는 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해 의사의 진단・치료를 지원해주는 클라우드 기반의료시스템이다. 닥터앤서 시스템 구축 사업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280억원의 지원 예산이 투입, 현재 국내 26개 병원 및 22개의 ICT기업이 협력 운영 중이다.

닥터앤서에 적용되는 8개 질환(유방암・대장암・전립선암・심뇌혈관질환・심장질환・뇌전증・치매・소아희귀난치성유전질환)은 조기발견이 사람의 생명을 좌우할 정도로 사전 진단이 중요한 질병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 규제로 해당 시스템 활용이 지지부진하다. 닥터앤서를 구현하기 위해 개발한 대부분의 소프트웨어들이 식약처 의료기기 인·허가 절차 심사중이며 5개의 소프트웨어는 심사만 1년 이상 소요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송 의원은 “빅데이터기반의 닥터앤서는 의료산업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난치성 질환 진단 사업”이라며 “닥터앤서 활성화를 위한 부처 간의 협력 강화, 의료혁신에 필수적인 데이터 확보와 공유를 위한 관련 규제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닥터앤서 추진질환(8개) 및 참여병원(26개)

심뇌혈관질환심장질환유방암대장암전립선암치매뇌전증소아희귀난치성유전질환
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가천대길병원서울성모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대병원고대구로병원
경북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울산대병원전남대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한양대병원국립암센터서울대병원칠곡경북대병원강릉아산병원고대구로병원부산대병원서울성모병원화순전남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건국대학교병원가천대길병원고대구로병원여의도성모병원제주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삼성서울병원양산부산대병원이대목동병원충남대병원충북대병원분당차병원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