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호연동장치 시스템 오류로 일어난 2014년 상왕십리역 지하철 추돌사고에서 200여명의 부상객이 발생했다. 올해 BMW 차량 연쇄 화재 사고도 소프트웨어 결함이 원인으로 지목받고 있다.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이 확대, 사회 시스템 자동화 확대로 소프트웨어 안전 문제가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전 산업에 확대되고 있는 소프트웨어 안전 확보를 법과 제도로 뒷받침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안전포럼’이 결성된다.

‘소프트웨어 안전포럼’공동대표를 맡은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김성식 의원(바른미래당)은 소프트웨어 안전 확보를 통한 국민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국회·산학연 현장 전문가·정부를 주축으로 하는 포럼을 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안전포럼은 19 오전 9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발대식 및 비전선포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도래로 소프트웨어는 산업에 융·복합되어 고부가가치창출 핵심으로 부상했다. 하지만 그 역할과 중요성이 커진 만큼 오류와 결함으로 인한 사회적·경제적 손실과 인명피해도 증가했다.

소프트웨어 안전포럼은 소프트웨어 안전을 확보해 앞으로 발생할 피해를 예방하는 노력이 절실하다는 공감 하에 결성됐다. 앞으로 포럼은 소프트웨어안전 핵심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현업 의견을 수렴해 여야 공동의 입법과 정책 반영에 나설 예정이다.

3인의 포럼 공동대표와 함께 고용진·권칠승·김경진·김성수·김성찬·김영우·박주선·신상진·이완영·정병국·정용기·표창원 의원 등 여야 12명의 의원이 정책특별자문위원으로 힘을 보탰다.

또한 배두환 카이스트 교수는 포럼의 운영위원장을, 엄영익 한국정보과학회 회장·백형충 한국정보통신기술가협회 회장·박철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소장·김태열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본부장·임춘성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실장·이재관 자동차부품연구원 본부장·장우현 SGS Korea 전문위원·민상윤 솔루션링크 대표가 운영위원을 맡았다.

소프트웨어 안전포럼은 이날 발대식과 비전선포식 이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발대식은 소프트웨어 안전포럼이 주최,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와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가 주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이 공동 후원한다. 배두환 카이스트 소프트웨어공학과 교수와 장우현 SGS Korea 전문위원이 특별 강연자로 나선다.

포럼의 공동대표인 송희경 의원은 “전 방위적으로 산업과 소프트웨어의 융합이 가속화될수록 소프트웨어 안전이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고 있다”며 “명실공히 소프트웨어 안전이라는 개념을 주축으로 한 국내 최초의 포럼 인만큼 현장 전문가와 여야 의원들이 머리를 맞대 법과 제도를 개선하는데 적극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