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를 극복한 블록체인 기술중심 생태계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3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정치권과 서울시, 업계 및 학계가 참여한 ‘2019 블록체인 대전망 컨퍼런스’에서다. 

이 자리에는 한동수 KAIST 교수, 한호현 경희대 교수, 구자영 서울시 금융산업팀장, 홍정민 로스토리 대표변호사, 공경식 나무플래닛 대표 등이 참석했다.

행사를 주관한 홍준영 한국핀테크연합회 의장은 ‘초연결사회, 블록체인기반 혁신의 안전망’을 주제로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산업 육성안을 발표했다.

2015년 말 발족한 핀테크연합회는 블록체인 분야 첫 사단법인이다.

홍 의장은 “한국은 경제규모가 크고 기술수준도 앞서있다.불투명한 가상화폐 거래로 인한 피해를 막고 거래 편의성을 높이는 기회를 제공, 블록체인이 활성화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가상화폐)거래소가 투명해져야 한다. 방법은 키를 공인인증 받은 외부기관에 두는 것이다. 조세회피나 자금세탁 등 불법을 방지할 수 있다”고말했다.

이어 홍 의장은 “ICO, IO, STO 등 목적은 혁신적 프로젝트에 사용하기 위한 목적으로자금을 모으는 것으로 이를 허용했을 때 자금이 개발자에게 가야한다. 문제는 공모업자, 사기를 일삼는 업체 등이다. 민간합동 검증이 필요하고 관련 입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술 확장성을 위한 순수한 목적의 단체가 필요하다. 올해는 질서를 잡는 한 해가 돼야 한다. 폐해를 파악, 극복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 연구개발 특구조성을 위한 정부 마중물 정책입법 대전망’을 주제로 한호현 교수가 발제했다. 한 교수는 “블록체인을 발전시키려면 가장 먼저 새로운 틀에서 많은 사람들의 의견, 생각을 듣고 혁신적인 생각을 만들어가는 게 선행돼야 한다”며 “정부가 관련 기관에만 맡겨 놓으면 과거에 머물러있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진 페널 토론에서 구자영 서울시 금융산업팀장은 시 블록체인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집적센터 등 정책등을 소개했다. 시는 마포, 양재, 여의도 등에 스타트업을 위한 핀테크랩 등 공간을 제공 중이다. 경제학 박사로 금융 핀테크분야 연구를 해온 홍정민 변호사는 ‘블록체인 기본 3법안 구성개요’를 발제했다.

커먼즈재단 최용관 이사장은 증권형 토큰공개(STO) 개념을 설명, 블록체인 산업특구단지 조성 운용을 통해 제도권 도입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커먼스 재단은 국가와 시장에 근거하지 않은 제3의 시민사회 중심 시스템 구축이 목표”라며 “P2P 생산을 통해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걸 추구한다”고 말했다.

최 이사장은 “개발자가 보상을 어디서 얻을 것 이냐가 고민이다. STO, 디지털 에셋 형식으로 자산을 토큰화해 자금모금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는 부분을 법률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토지, 건물 등을 디지털 에셋 토큰으로 발행, 공공성 있는 기관에서 관리하고 분양하면 소유와 사용을 분리해 재산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STO’란 일반 기업들이 토큰 발행하는 플랫폼이다. 리버스ICO와 유사한 면이 있지만, 증권거래를 블록체인으로 하는 것으로 법률적 합법화를 추구하고 있다.

행사는 국회 이상민 의원실이 주최하고, 한국핀테크연합회가 주관, 서울시, 커먼즈 파운데이션, 브이아이소프트 등이 후원했다.

한편 이날 오후에는 의원회관 제5간담회실에서 블록체인과학회 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갖고 3월 블록체인과학회 정식 출범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