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방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함께 군장병을 대상으로 온라인 해커톤(9.17일~10.31일)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공개소프트웨어를 활용한 프로젝트 개발과 서비스 구현 교육을 통해 군에서 활용 가능한 참신하고 우수한 아이디어와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기존에 소집하여 진행되었던 행사(오프라인)를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하였다.

「군장병 공개소프트웨어 온라인 해커톤」는 지난 6월부터 진행된 온라인교육(osam.kr) 참가자 중 우수교육생으로 선발된 150여명이 참여한다.

참가자들은 온라인 교육과정을 이수한 군장병들로 온라인평가, 코딩테스트, 개발계획서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된 만큼 우수한 프로젝트가 발굴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자는 팀을 구성하고 군 수요조사를 통해 공모된 지정과제(현업 요구사항), 사회적 문제(비대면 서비스, 코로나19 극복) 등을 주제로 1.5개월 간 공개소프트웨어를 활용한 프로젝트를 개발한다.

또한 웹(Web), 앱(App), 클라우드(Cloud), 사물인터넷(IoT)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해커톤 참가자들이 완주할 수 있도록 맞춤형 상담(멘토링)을 제공한다.

한편, 국방부에서는 군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해커톤인 만큼 참여에 불편함이 없도록 개발여건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소속부대 사이버지식정보방을 활용하여 웹기반 소프트웨어개발환경, 개발 시뮬레이터 등이 원활히 활용될 수 있도록 사전 점검 등을 통해 지원체계를 구축했다.

해커톤 성적우수자는 과기정통부 장관상(1점), 국방부 장관상(2점),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3점), 육·해·공군 참모총장상(6점) 등 총 12점의 상장과 상금이 주어진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뉴딜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SW) 개발자가 핵심”이라면서, “이번 해커톤을 계기로 군장병들이 공개소프트웨어 기반의 신속한 개발 경험하고, 향후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우수한 인재로 양성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권혁진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은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교육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본 행사가 더욱 발전할 것으로 기대되며, 군 장병들이 함께 참여하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해 4차산업혁명을 주도할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