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프랑스 국빈방문을 계기로 과학계의 한-불 과학기술 협력이 대폭 확대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프랑스 고등교육연구혁신부는 15일 파리에서, 한-불 과학기술 협력 확대를 위한 행동계획을 채택하고 서명식을 가졌다.

이번 행동계획은 수년간 지속된 우주 분야 협력과 연구자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고, 인공지능 분야 공동연구 지원 사업 신설을 비롯하여 신소재, 기후기술 등 양국 간 협력의 폭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양국 정부는 1981년 과학기술협력협정 체결 이래 2002년부터 7차례 과학기술공동위를 개최하고, 15년간 연구자 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고속철도, 인공위성 개발, 파스퇴르연구소 설립 등은 양국 과학기술 협력의 우수한 사례로 평가된다.

양 부처 장관이 함께한 가운데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 간 협력, 기후변화 대응 지원을 위한 우주 분야 협력, 한-불 국제공동연구소 개소 등 기관 간 협약식도 진행했다.

한국 과학기술 특성화대학의 연합(K-STAR)과 프랑스 공과대학 연합(INSA Group)은 학생교류 증진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참여 대학은 K-STAR(Korean Universities for Science & Technology and Advanced Research) KAIST, DGIST, GIST, UNIST, POSTECH 5개 대학과, INSA(Instituts Nationaux des Sciences Appliquées) Lyon, Val de Loire, Rennes, Rouen, Strasburg, Toulouse 6개 대학이다.

또한, 한국 기상청과 항공우주연구원, 프랑스 국립우주연구원(CNES*)은 위성 관측 자료를 활용, 기후변화 대응 지원을 위한 우주기후관측소 구축에 대한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

지난해 12월 프랑스를 비롯한 14개국 우주 기관 수장들이 ‘하나의 지구 회담(One Planet Summit)’에서 공동선언한 기후관측 협력에 우리나라도 동참한다.

우주기후관측소는 위성관측 자료를 통해 해수면 상승, 온난화 등 기후변화 현상과 영향을 모니터링‧분석하는 국제 위성정보공유 플랫폼으로서, 참여하는 기관들은 기후변화 영향 분석 및 대책 마련을 위한 공동연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세대와 프랑스 소르본대학교, 국립과학연구원(CNRS)은 UMI급 국제공동연구소를 개소‧운영하기 위한 협약도 체결하였다.

UMI는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이 지원하는 최고 수준의 국제공동연구 프로그램으로 한국에서는 첫 번째 사례다.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에서 한국의 B2-FUEL 연구실에 연구인력을 파견하고, 디스플레이, 태양전지, 차세대 에너지 소재 등의 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은 “한-불 과학기술 협력 행동계획을 통해 4차 산업혁명, 기후변화, 감염병 등 전세계가 직면한 도전과제 해결에 대한 양국의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며 “이번 행동계획과 기관 간 협약을 계기로 과학기술 협력을 전방위로 확대하고, 협력 성과를 창출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