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폰 지문인식 모듈’, ‘투명전극 프린팅’ 등 나노기술을 접목한 혁신제품의 상용화를 지원해 온 정부 연구개발사업의 누적성과가 5,000억원을 돌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양 부처 협업으로 추진 중인 ‘나노융합2020사업’ 성과보고대회와 나노융합 연구․산업 현장간담회를 6월 27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및 ‘한국나노기술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나노융합2020사업’은 과기정통부와 산업부 협업으로 단일사업단을 구축, 공공부문이 보유한 나노기술의 성과를 산업계의 신제품 아이디어와 연결하여 조기에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1,200억원을 투자, 금년 5월말 기준 정부 투자액 대비 420%인 사업화 매출액 5,076억원(사업기여 반영금액), 사업화 성공기업 29개, 사업화 제품 85건(세계시장 점유율 5위 이내의 세계 일류상품 2건 포함), 특허 출원 358건‧등록 148건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이어진 기업 현장 방문 및 간담회, 사업 성과보고회에는 과기정통부 문미옥, 산업부 정승일 차관이 함께 참석했다.

연구용 장비와 반도체 공정 검사용 장비 등 다양한 원자현미경을 제조・판매하는 한국나노기술원 입주사 ‘파크시스템스’ 방문에 이어 대학, 연구소, 기업, 유관기관 등 나노기술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나노기술 사업화를 위한 죽음의 계곡(Death-Valley) 극복을 위한 연구결과-실증-산업화 유기적 연계와 부처별 역할 분담 등에 대해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나노분야 연구자, 기술사업화 참여 기업 등 15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성과보고회에서는 2020사업의 추진 과정과 사업 성과 및 ㈜엘켐텍의 수소발생기 등 대표적인 사업화 성공제품을 소개, 기업들의 사업화 내용과 경험을 공유했다.

과기정통부 문미옥 차관은 “국가R&D 20조 시대에 공공원천기술과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연계한 2020사업의 성공적 추진은 큰 의미를 갖는다”라며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원천기술의 완성도를 제고하고 기술사업화 모델도 더욱 다양화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산업부 정승일 차관은 “참여기업이 대부분 나노 중소․중견기업임에도 매출 5,000억원을 달성, 주로 구글․오포 등 글로벌 기업에 제품을 공급해 수출 4,000억원을 기록했다”며 “정부도 나노기술이 제조업 혁신 및 신시장 창출을 주도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과기정통부는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시행이 확정된 ‘나노・미래소재원천기술개발사업(’20~’31년, 4,004억원)’을 통해 더욱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원천기술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미래차, 바이오 등 미래 유망 신산업과 나노기술을 연계한 혁신제품 개발을 위해 ‘나노융합 핵심기술개발(’21~’25년, 3,700억원, 본예타 심사중)’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2020사업’을 통해 구축된 부처간 유기적 협업체계와 경험을 바탕으로, ‘2020사업’의 성과를 계승하면서, 더욱 다양하고 파급력이 큰 나노기술사업화 성공 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가칭) 나노융합 2030사업(’21~’30, 5,000억원)’을 공동으로 기획,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