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첫화면 검색창만 남기고 ‘그린닷’을 새로 도입하는 모바일 네이버의 개편을 발표했다. ‘연결(CONNECT)’에 집중하겠다는 구상이다.

네이버는 10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NAVER CONNECT 2019’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주요 비즈니스 파트너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 1500여명을 초대했다.

한성숙 대표는 기조 연설에서 “네이버의 일 3000만 사용자 가운데에는 41만여명의 창작자와 약 300만명의 사업자들이 네이버의 성장을 함께 만들어 주고 있다”며“이 모든 분들이 품고 있는 각양각색의 생각과 관심사를 충분히 ‘연결(CONNECT)’해,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고 말했다.

먼저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에서 뉴스가 사라진다.  첫 화면에는 ‘연결’에 집중해 검색창인 ▲그린윈도우와 새롭게 도입한 인터랙티브 검색 버튼 ▲그린닷만 배치했다. 또한, 첫 화면을 중심으로 오른쪽(east)으로 펼쳐지던 화면이 왼쪽(west)방향으로도 펼쳐진다.

‘그린윈도우’라는 이름의 검색창 하나로 사용자와 세상과의 연결을 돕던 네이버에 새로운 아이콘인 인터랙티브 버튼 ‘그린닷’이 추가된다. ‘그린윈도우’가 3000만 사용자의 익숙한 사용경험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면, ‘그린닷’은 사용자에게 보다 입체적인 새로운 ‘연결’의 경험을 제공한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총괄은 “‘그린윈도우’가 ‘입력 검색’의 아이콘이라면, ‘그린닷’은 ‘터치 검색’이라는 새로운 경험의 시작점”이라고 정의했다.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그린닷에 담길 다양한 기술적 시도와 함께, 매일 새롭게 네이버에 올라오는 116만 건의 창작물과1810만 건의 상품들이 사용자의 즐겁고 편리한 경험 통해, 소개되고 발견될 수 있도록 과감한 시도를 담을 공간을 마련했다.

이스트랜드(East Land)는 사용자가 익숙하게 사용하고 있는 텍스트 중심의 UI(User Interface)를 유지한다. 그 동안 이스트랜드의 주제판들과 일관성을 위해 시도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UI와 기술적 시도들이 새롭게 뚫은 웨스트랩(West Lab)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웨스트랩의 주인공은 새로운 실험과 시도가 가능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될 수 있으며, 첫 대상은 커머스다.

한 대표는 “기술로 만든 공간에서 창작자나 스몰비즈니스들이 사용자와 직접 만나는 구조를 강화해나가는 만큼, 데이터와 스마트 도구(tools)에 더해, 자신의 공간에 맞는 고객/판매/커뮤니케이션 등의 ‘정책’까지 직접 결정할 수 있는 구조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늘 모습을 드러낸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의 안드로이드 버전은 늦어도 11일부터는 앱 마켓에서 베타 버전 다운로드를 통해 사용해 볼 수 있다. iOS버전은 늦어도 연내에는 경험해 볼 수 있게 된다.

한편, Connect Conference는 네이버의 다양한 파트너들에게 내년의 전략 방향을 미리 소개하는 행사로, 4회째를 맞는 올해는 네이버의 대표 서비스인 ‘모바일 네이버’의 개편을 앞두고 기존보다 한달 가량 서둘러 자리를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