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연동 주장 가상화폐 ‘테더(Tether)’ 조작 은폐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뉴욕 검찰총장(NY AG)은 25일(현지시간) 지난해 11 월까지 테더를 발행한 가상통화 거래소(cryptocurrency exchange) 비트피넥스(Bitfinex)가 8억 5000만 달러의 손실을 숨기기 위해 고객 준비금을 빼돌렸다고 발표했다.

뉴욕주 검찰총장 레티샤 제임스(Letitia James)는 비트파이넥스와 테더 운영업체 아이파이넥스(iFinex)에 대한 뉴욕 영업중단 법원 명령을 받았다.

뉴욕 검찰은 비트파이넥스가 고객 및 기업 투자금 8억 5000만 달러를 파나마에 본사를 둔 크립토 캐피탈사(Crypto Capital Corp)를 통해 빼돌리고 돌려받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 비트파이넥스는 테더 지급준비금에 손을 댄것을 인정했다. 약 9억 달러의 손실을 숨기고자 스테이블코인 주장 테더의 현금보유액을 이같이 처리했다.

검찰총장은 “조사에 따르면 ‘테더’ 가상통화를 컨트롤하는 비트파이넥스 거래 플랫폼 운영자들이 공동 투자받은 8억500만 달러의 명백한 손실을 숨기기 위해 이같은 은폐에 관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임스 총장은 “뉴욕주의 법률에 따라 가상통화 사업을 운영해야 한다”이라며 “가상화폐 회사들이 누군가를 속일경우 우리는 투자자의 이익을 위해 정의를 추구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원명령에 따르면 업체 운영자는 검찰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테더 토큰을 반환하는 미국 달러자산의 추가 소멸을 즉시 중단하고 이전에 발행한 검찰 조사 소환장에서 요구하는 자료를 비롯한 문서와 정보를 제출해야한다. 해당 가상화폐업체는 일시적 컴퓨터 응용 프로그램에 저장된 문서 및 통신자료 등을 직간접적으로 삭제해선 안된다.

관련 사기 방지를 위해 검찰 당국은 가상화폐 시장 관련 보고서에서 가상자산 거래플랫폼에 대한 정보와 이들 상품의 개인 투자자에 대한 위험을 제공하고 있다.

테더 사태의 핵심문제는 투자 안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엄격한 규제, 공개감사를 회피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투자자들은 테더 거래로 인한 잠재적 위험과 손실을 알지 못했다.

공개감사에서 테더(Tether Limited) 재무 정보에 기록된 비트파넥스 측 9억 달러의 거래를 공개해야했다. 두 회사의 임원들이 테더가 달러와 1:1 교환이 된다고 믿은 투자자에 최대 9억 달러의 손실을 안겼다.

테더는 2014년 만들어진 이래 5년 이상 동안 가상화폐 투자자와 전문가로 부터 공개감사 부족을 비판을 받아왔다.

뉴욕 검찰총장 보고서가 발표된 직후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가 폭락, 시총 100억달러 상당 증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