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가 8일 소재·부품 분야 핵심기술의 조기 확보와 대외 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뒷받침하기 위한 산업기술 R&D 제도개선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산업부장관이 주재한 소재·부품 분야 11개 주요 공공연구기관과 간담회를 개최, 소재·부품 연구 현황을 청취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수요-공급기업 협력 기술개발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한다.

이를위해 대기업이 수요기업으로 정부 R&D 참여시 장애로 작용했던 출연금 및 민간부담현금 제도를 개선했다. 대기업이 수요기업으로 참여할 경우에는 중소기업 수준의 출연금 지원과 현금부담을 하면 되고, 수요기업이 희망할 경우 정부 출연금 없이도 사업 참여를 허용키로 했다.

수요기업이란 개발제품 및 기술에 대한 구매 또는 실시를 희망하여 개발과정에서 R&D 결과물의 성능 평가 및 검증 역할을 하는 기업이다.

핵심기술 조기 확보를 위해 정책지정, 일반적인 공모 방식이 아닌 과제와 연구수행자를 정부가 미리 지정 연구개발 과제를 추진하는 방식도 추진한다.

경쟁형 R&D 또는 복수지원 R&D 형태의 연구개발 방식으로 인한 연구방식 유연화, 도전적 연구개발 장려 및 행정 부담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정부는 지난 8월 5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의 후속조치로, 과학기술혁신본부를 중심으로 범정부 차원의 R&D 경쟁력 강화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

이번 산업기술 R&D 제도개선 사항을 포함, 핵심 소재의 자립역량 확보를 위한 R&D 투자전략과 R&D 프로세스 혁신 등을 담아 8월 말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화학연구원과 기계연구원이 소재·부품 R&D 주요 성과와 향후 연구계획을 발표했다.

화학연구원은 정부 프로젝트를 통해 폴리이미드를 개발하고 상업생산에 성공해 1,4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사례를 발표, 향후 이차전지 소재, 수소차 전해질 소재 등 미래 신산업 핵심소재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기계연구원은 반도체 유해물질 플라즈마 전처리 기술이전 수혜기업이 4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사례를 발표하고, 향후 특정 국가의 독과점 수준이 높은 CNC, 로봇용 감속기, 초저온냉동기 등 핵심부품 기술 자립화에 집중할 계획임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