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학자 누리엘 루비니 (Nouriel Roubini)는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 통화(CBDC)를 채택한다면 블록체인에 기반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CDBC가 사용되면 가상통화와 은행계좌, 디지털페이도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2008년 주택 거품 붕괴를 예측해 ‘Dr. Doom’으로 불리는 루비니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NYU Stern School of Business) 교수는 4일 서울에서 개최 된 디코노미(Deconomy) 컨퍼런스에서 이더리움(Ethereum) 공동 설립자 비탈릭 부테린과 토론에서 이같이 밝혔다.

credit: Nouriel Roubini twit.

CBDC는 법적 규제, 정부 규정이나 법률에 따라 중앙 은행에서 발행하는 디지털 통화다. 법적 근거가 없는 가상통화(cryptocurrencies)와 구별된다.

루비니는 ‘가상통화(Cryptocurrency)의 기본 가치와 지속 가능성’ 패널토론에서 CBDC발행에 대한 중앙은행의 연구는 블록체인이나 다른 분산원장 기술(distributed ledger technologies)에 기반해 발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CBDC 발행에 대한 소식이 나온 이후 가상통화 업계 사람들 흥분해 주류가 되고있다고 여기는 것을 보았다. 그러나 그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신중히 살펴본다면 블록체인이 아니며, 가상통화 식으로 발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것은 단 하나의 장부에 안전하게 보관 될 것”이라며 CBDC의 단일원장(single ledger) 채택 가능성을 주장했다.

루비니(Roubini)는 현재의 금융 시스템에서 중앙은행의 대차대조표에 접근 할 수있는 은행만이 CBDC 채택 전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개인과 민간기업은 은행 시스템을 필수 중개자로 사용해야한다는 분석이다.

CBDC를 통해 기존 시스템을 대폭 손보면 상당한 거래비용과 효율성을 얻을 수 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이런 방식으로 발행한다면 “(CBDC가) 가상통화 뿐만 아니라 은행 계좌와 페이팔 등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포함해 다른 모든것을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결론 지었다.

루비니는 CBDC에 대한 발언 외에도 가상화폐에 대해 잘 알려진 일관된 비판을 견지했다. 그는 각국 정부는 익명의 가치 전달 시스템을 주도적으로 차단할 것이며, 가상화폐에서의 분권화는 신화라고 주장했다.

세계 경제 포럼(World Economic Forum) 분석에 따르면 전세계 40개 이상의 중앙은행이 재무, 지불 효율성 및 사이버 보안 등 문제에 대해 CBDC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