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기관 8곳, 발급 기준없고 비용차이도 2배

블록체인 관련 민간자격증이 우후죽순처럼 늘어나고 있지만 제각기 다른 명칭과 자격등급으로 운영되고 발급실적도 저조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블록체인 자격증을 발급하는 민간기관은 총 8곳으로 이중 6곳은 자격증 발급건수가 전무하며, 나머지 2곳의 발급건수도 2018년 10건, 2019년 36건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기관별 민간자격증의 명칭과 등급, 취득과정이 기준없이 제각각 운영되고 있으며 취득비용 역시 최대 2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A협회의 경우, 자격명칭은 ‘블록체인관리사’로 등급은 3등급으로 구분, 단 하루 교육과정으로 취득비용은 총 50만원이다. B협회는 ‘블록체인기술지도사’라는 명칭으로 단일등급, 1박 2일 교육과정에 취득비용은 총 110만원으로 확인됐다.

미국은 국내와 달리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은 국가주도로 관리되고 있다. 국토안보부 사이버보안 교육기관(NICCS)은 단일기관을 선정해 자격증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영국 옥스퍼드대, 독일 프랑크푸르트대, 미국 뉴욕주립대와 버팔로대의 각 경영대학원 등 해외 우수 대학 역시 최대 6개월의 블록체인 교육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송희경 의원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에 앞장서고 있는 만큼 블록체인 관련 인재 양성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주무부처는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 발급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등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블록체인 민간자격증 등록 현황>

기관

자격명칭

자격등급

공동운영

자격기관

2018발급현황

2019 발급현황

A

블록체인분석전문가

1급,2급

없음

없음

B

블록체인기술지도사

단일등급

없음

단일등급 19건

C

블록체인관리사

1급,2급,3급

C-1

2급 10건

2급 14건, 3급 3건

D

블록체인전문가

2급,1급

D-1

없음

없음

E

블록체인전문가

단일등급

없음

없음

F

블록체인전문가

2급,1급

없음

계획중

G

블록체인전문가

2급,1급

없음

없음

H

블록체인전문가

프로페셔널(Professional)
어소시에이트(Associate)

없음

없음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