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8일 삼성전자 보안선진화 TF 소속 서모 상무와 사업지원 TF 소속 백모 상무에 대해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증거인멸에 삼성그룹 차원에서 개입, 이들이 지휘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앞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검찰 수사에서는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노트북 수십대 매장, 서버삭제, 직원 컴퓨터 등에서 이재용 부회장 ‘JY’, 박근혜 전 대통령 ‘VIP’ 등을 검색해 관련 자료를 삭제한 정황을 확인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보안선진화 TF는 삼성그룹 전반의 보안을 담당하는 곳이다. 사업지원 TF는 삼성그룹 전 미래전략실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