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AWS)는 삼성엔지니어링이 AWS 클라우드를 도입해 디지털 혁신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전세계 EPC(설계·조달·시공) 업계로는 최초로 플랜트 설계에 완전관리형 애플리케이션 스트리밍 서비스인 AWS 클라우드 앱스트림 2.0(AppStream 2.0)을 도입해 설계 효율성을 높이고, 글로벌 협업 환경과 제품 경쟁력 강화 기반을 마련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건설 현장과 파트너사들이 북·중미, 아시아, 중동, 유럽 등 세계 여러 지역에 분포해 있어, 프로젝트를 수주할 경우 해외 지역에 빠르게 설계 인프라를 구축하고, 파트너사들과 효율적으로 업무를 공유할 수 있는 작업 환경이 필요했다.

AWS에 따르면 삼성엔지니어링은 클라우드 도입으로 수 개월이 소요되던 인프라 구축 작업을 수 분 이내에 완료, 인프라 관련비용을 온-프레미스 환경 대비 30% 정도 절감할 수 있었다. 간소화된 인프라 구축과 관리가 가능해져 직원들은 핵심 업무에 집중해 업무 생산성도 개선했다.

EPC(설계·조달·시공) 업계로는 세계 최초로 플랜트 설계에 AWS 클라우드 앱스트림 2.0을 기반으로 엔터프라이즈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기업 헥사곤(Hexagon)사의 설계 솔루션을 운영, 네트워크 지연 없이 2D/3D 설계를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중앙에서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고, 이를 모든 컴퓨터에 안전하게 제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었다.

이외에도 삼성엔지니어링은 아마존 EC2(Amazon Elastic Compute Cloud), 아마존 RDS(Amazon Relational Database Service), 아마존 S3(Amazon Simple Storage Service)를 비롯해, DNS 웹 서비스인 아마존 루트 53(Amazon Route 53), 대화형 쿼리 서비스인 아마존 아테나(Amazon Athena) 등 다양한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조원희 화공기술센터장은 “치열한 글로벌 경쟁환경에서 제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AWS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AWS의 광범위한 서비스 포트폴리오는 삼성엔지니어링의 혁신에 필요한 기술 역량을 제공해 주었다”고 말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이정훈 프로는 “네트워크 성능 및 비용 최적화를 위해 AWS와 지속 협력,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등을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 아키텍처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AWS 아시아태평양지역(APAC) 커머셜 부문 부사장 에드 렌타는 “삼성엔지니어링이 EPC 업계 최초로 설계 업무 생산성 향상과 디지털 혁신을 위한 플랫폼으로 AWS 클라우드를 도입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이 디지털 혁신을 성공적으로 달성해,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고 더 빨리 혁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