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사용성과 콘텐츠가 강화된 2018년형 ‘더 프레임(The Frame)’을 선보인다.

이 제품은 7월 초 미국• 유럽 주요 국가에 판매를 시작했고 한국 시장에는 8월 중순 경 도입될 예정이다.

‘더 프레임’은 그림•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아트 모드’를 통해 연출함으로써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라이프스타일 TV이다.

TV를 켰을 때는 4K HDR 화질과 스마트 기능을 활용해 최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고 TV를 껐을 때는 전 세계 주요 갤러리•작가들의 예술 작품을 안방이나 거실에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해 준다.

이번 신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아트모드’에서 ▲사용자가 설정한 주기에 맞춰 자동으로 작품을 변경해 주는 ‘슬라이드쇼’ ▲자주 찾는 아트 작품을 별도로 구분해 두는 ‘즐겨찾기’ ▲계절•테마 등에 따라 작품을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기능이 추가돼 더 편리하게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삼성‘아트스토어’에는 뉴욕 타임즈 아카이브(The New York Times Archives), 영국 빅토리아 앤 알버트 뮤지엄(Victoria and Albert Museum), 프랑스 사진 전문 갤러리 옐로우코너(YellowKorner) 등의 작품이 추가돼 총 800여개의 풍부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TV모드’에서는 ▲차세대 콘텐츠 표준 규격인 ‘HDR10+’ ▲사용자의 취향에 맞춰 TV 프로그램을 자동으로 추천해주는 ‘유니버설 가이드’▲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 ‘빅스비’와 ‘스마트싱스’ 등을 지원해 소비자가 최상의 TV 시청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더 프레임’은 단순한 TV가 아니라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해 TV의 역할을 재정립한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이 이 제품을 통해 예술의 가치를 일상에서 보다 편리하게 즐기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