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는 15일 잠실캠퍼스에서 ‘Techtonic 2018’을 개최,  오픈소스 버전 ‘Brightics Studio’를 공개했다.

Techtonic은 국내 IT서비스업계에서 가장 많은 개발자가 근무하는 삼성SDS가 개발자 생태계 확장을 위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개발자 콘퍼런스다.

IT 개발자와 대학생, 석∙박사 등 1,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콘퍼런스에서 삼성SDS는 AI, Analytics, Blockchain, IoT, Security 등 신기술로 고객 비즈니스를 혁신한 사례와 개발 노하우 등을 공유했다.

삼성SDS CTO 윤심 연구소장(전무)은 기조연설을 통해 삼성SDS의 글로벌 파트너 협력관계, 혁신 기술 확보, 강화학습, 데이터 레이크 거버넌스, 동형암호(Homomorphic Standadization), 서버리스(Serverless), 클라우드 네이티브 지향 등 미래 기술 로드맵을 강조했다.

윤 전무는 “동형암호관련 서울대와 협력하는 등 국내외 대학들과 협력하고,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스타트업들과도 지속적으로 만나고 있다”며 ” 기술 선확보를 위한 기술로드맵을 가지고 사업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콘퍼런스에서 삼성SDS는 AI분석 생태계를 지향하는 오픈소스 AI분석플랫폼 ‘Brightics Studio’를 공개했다.

Brightics Studio는 기업 고객의 대용량 데이터 분석 플랫폼 Brightics AI의 오픈소스 버전이다. 딥러닝을 포함한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비전문가도 별도의 코딩 없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민승재 마스터(데이터분석센터장)는 “브라이틱스 스튜디오는 5년동안 개발해 적용하는 플랫폼으로 제조, 마케팅, 물류, IoT 등 기존 90개 분야에 레퍼런스를 가지고 있었다”며 “이번에 AI 서비스와 파이썬 애플리케이션 분야에도 적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Brightics Studio는 Brightics AI 홈페이지(www.brightics.ai)와 깃허브(www.github.com/brightics/studio)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한 삼성SDS는 개발자 교류 확대를 위해 지난 10월 18일 한국 최대 개발자 커뮤니티 OKKY가 주최하는 OKKYCON 2018을  유치했다. 오는 23일에는 Agile Korea Conference 2018을 위해 잠실캠퍼스를 개방할 계획이다.

삼성SDS 홍원표 대표이사는 이날 행사의 환영사에서 “삼성SDS는 다양한 혁신 기술과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는 Techtonic을 정례화해 IT 개발자 역량 강화와 생태계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