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시대의 인간에 대한 새로운 상상’을 주제로 AI와 인간의 미래를 상상해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인공지능 시대에 상상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줄 ‘서울상상산업포럼’은 이달 24~25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디자인 나눔관과 크레아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서울상상산업포럼은 만화, 애니메이션, 게임, VR 및 뉴미디어와 같은 다양한 분야의 융합으로 인해 엄청난 속도로 팽창하는 상상산업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전망을 공유하기 위한 포럼이다.

이번 포럼은 기조강연, 토론, 아카데미, 작품컨설팅 등으로 구성되며 만화·웹툰,애니메이션 등 상상산업 분야의 산업적·예술적·기술적 측면을 모두 아우르는 만남의 장이기도 하다.

24일에는 인공지능 작곡 프로그램 이아무스(Iamus)의 아버지 프란시스코 비코(Francisco Vico), 미래학자 정지훈 교수 그리고 리들리스콧 스튜디오의 VR영화 감독 데이비드 카를락(David Karlak)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첫 기조강연은 프란시스코 비코 교수와 미래학자 정지훈 박사는 ‘인공지능과 창의성’이라는 주제로 강의할 예정이다.

영화 ‘에어리언’의 VR영화 감독 데이브드 카를락을 초청ㅡ 인간의 감성까지 복제하기 시작한 로봇, 과연 ‘인공지능은 왜 인간을 두려워하는가’로 발상의 전환으로 새로운 상상을 해본다.

또한, 국내 주목할 만한 작가를 소개하는 ‘상상스크리닝’ 프로그램에서는 ‘사실적 상상력이 영화적 상상력을 뛰어넘는다’는 주제로 오성윤 감독을 초대해 영화의 제작 과정과 뒷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갖는다.

220만 관람객을 기록한 ‘마당을 나온 암탉’의 오성윤 감독과 ‘사실적 상상력이 영화적 상상력을 뛰어넘다’라는 주제로 화제의 신작 언더독 제작과정과 뒷이야기를 듣는다.

25일에는 Biz(산업), Edu(교육·학술), Art(문화·예술), Tech(기술)로 나누어, 상상산업 분야의 전문가, 혁신가가 한 자리에 모여 관련 분야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Biz(산업)세션은 ‘지능형 웹툰의 현황과 미래 : 웹툰시장의 새로운 출구전략’ 주제로 꾸며진다.

Edu(교육·학술)세션은 ‘인간, 그 다음의 인간-포스트휴먼’에 대하여 애니메이션 속에서 ‘만화적 움직임’, ‘좀비-인간-기계’, 그리고 ‘SF적인 상상력’을 통해 재미있는 상상을 해본다.

Art(문화·예술)세션은 가상현실 등 신기술과 접목하여 예술의 경계를 넘나드는 창작자들로 꾸며진다.

Tech(기술)세션은 ‘창의적 상상력과 실험적 시도의 교차점’이라는 주제로 디지털 기술로 더욱 더 자유로워진 실험적 시도를 엿본다.

전 세계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 분야의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이는 만큼 다양한 강좌도 운영된다. 만화·웹툰 애니메이션 분야 불공정 사례 공유와 대응방안을 알아보는 강좌와 미국 디즈니, 드림웍스의 사내 교육의 인기 강연자 글렌 빌푸(Glenn Vilppu)의 디지털 인체 드로잉 강좌, 구글VR 애니메이터, 마크 오프달(Mark Oftdal)가 들려주는 캐릭터 디자인 강좌 등 관련 분야 전공자와 전문가를 위한 강좌도 들을 수 있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상상포럼은 만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 상상력을 바탕으로 창작되고, 소비되는 상상산업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의 발전을 위한 융합과 협업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라며, “상상산업이 가진 산업적 가치와 문화·예술적 가치를 공유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행사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현재 서울상상산업포럼 공식사이트(www.seouli3.org)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장등록으로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