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가 일상이 되고 있다.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회원수 60만 명을 돌파했고, 건물을 여러 개의 작은 공간으로 나눠 함께 일하는 ‘공유 사무실’도 인기다.

서울시는 7~9일 3일 간 마포 문화비축기지에서 ‘2018 공유서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국내 최대 공유축제에는 전동킥보드, 초소형 전기차, 근력보조형 휠체어, 공유버스, 보관창고, 중고책, 유아제품 공유부터 쿠킹, 메이크업, 요가 같은 취미생활이나 버킷리스트를 함께 이룰 사람들을 이어주는 플랫폼까지, 30여 개 공유기업‧단체가 총출동한다. 각 기업별 부스에서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고, RC카 조종, 반려동물 인식표‧나만의 귀걸이 만들기, 목공, 3D 멍냥이 피규어 색칠하기 같은 다양한 액티비티도 열린다.

또, 위워크(WeWork) 코리아(사무실), 에어비앤비(Airbnb)(숙박), 그린카(차량), 모두컴퍼니(주차장) 등 각 분야 공유기업 대표들이 참여해 공유경제와 관련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포럼과 릴레이 강연도 3일 간 진행된다.

축제 기간 동안 ‘밤도깨비야시장’과 연계해 푸드트럭이 다채로운 먹거리를 선사하고, ‘2018 대한민국 버스킹 콘테스트’ 본선에 오른 TOP20의 버스킹 공연을 비롯한 전시‧공연 프로그램, 캠핑의자와 해먹에서 쉬면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야외도서관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열린다.

‘2018 공유서울 페스티벌’은 ‘공유로 일상은 축제가 된다’를 주제로 ①공유체험 프로그램 ②공연‧전시 ③포럼‧강연, 크게 세 가지 분야로 진행된다.

‘공유서울 페스티벌’은 서울시가 2013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공유서울박람회’를 2016년 박람회+콘퍼런스 형식의 ‘공유서울 페스티벌’로 확대 개최한 후 두 번째로 열리는 행사다. 시는 앞으로 ‘공유서울 페스티벌’을 공유경제 분야의 비엔날레로 개최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공유체험 프로그램은 ▴서울시 공유 정책을 소개하는 ‘공유정책존’ ▴공유기업들의 다양한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유기업존’ ▴자전거, 전동킥보드, 공유차량, 주차장 등 교통 관련 기업들의 공간인 ‘모빌리티존’ ▴길거리 농구대회, 자유투 경진대회 등 활동형 프로그램이 열리는 ‘액티비티존’으로 구성된다.

공유기업‧단체, 정책 담당자, 각 분야 공유기업 대표들이 공유 정책의 미래비전을 논의하고 생생한 공유경제 이야기를 들려주는 ▴공유포럼(7일 T2 실내강연실) ▴릴레이 강연(8~9일 T6 원형회의실)이 열린다.

공유포럼에서는 양석원 열린옷장 사외이사의 사회로 공유 사무실, 숙박 공유, 차량 공유, 주차장 공유 등을 통해 ‘공유도시가 가져올 삶의 변화’를 짚어본다. 송인선 위워크 코리아 커뮤니티 디렉터, 이상현 에어비앤비 총괄대표, 김좌일 그린카 대표, 김동현 모두컴퍼니 대표가 발제자로 나선다. 이에 앞서 서울시와 자치구(성북구, 광진구, 서초구)의 공유 성과 및 사례 발표와 공유서울의 지난 6년에 대한 평가와 전략을 분석하는 시간도 갖는다.

릴레이 강연에는 한상우 위즈돔 대표(모빌리티), 박혜원 히든북 대표(재능), 조문경 아이베이비 대표(물품), 원영호 리베라빗 대표(지식‧기술) 등 각 분야 공유기업 대표들이 다양한 시장에서의 공유경제 현실과 다가올 변화, 공유 활동 이야기, 공유의 개념과 가치 등 그들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고 소통한다.

축제 기간 동안 버스킹, 미술전시 등 공연‧전시 프로그램이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준다.

‘2018 공유서울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소개와 사전신청은 누리(www.sharehub.kr/2018festival)을 참고하거나 전화(☎ 02-515-1536)로 문의하면 된다.

마포 문화비축기지는 지하철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2번 출구를 이용해 북측주차장 방면으로 도보로 방문할 수 있다. 차량 이용시 행사장 내 ‘모두의 주차장’ 프로그램에서 난지천 주차장(도보 5분) 종일권(4만 원 상당)을 5,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인구밀집도가 높은 거대도시 서울에서 공유는 한정된 유휴 자원을 가장 효과적으로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생활 방식으로 머지않은 시간 내에 우리 일상에 자리 잡을 것”이며, “이를 위해 서울시는 2012년부터 공유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공유 가치와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번 2018 공유 페스티벌이 시민들이 일상 속 공유를 직접 체험하고 자신의 삶으로 끌어들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