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치아는 충치 등으로 상아질이 한번 손상되면 다시 회복하기 어렵다. 과학자들이 치아 성장과 회복을 돕는 줄기세포를 설치류에서 확인했다.

영국 플리머스대(University of Plymouth) 연구팀은 치아 조직의 복구를 담당하는 줄기세포 집단을 새롭게 발견했다. 또 유전자 ‘Dlk1’ 가 진행중인 치아 조직 성장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뿐만아니라 치아 손상을 메우는 데 도움이된다는 것을 밝혔다.

치아를 덮고있는 거친 조직인 상아질(Dentin)은 인체에서 자연적으로 재생될 수없는 몇 안되는 부분 중 하나다. 이것이 치아의 부패와 손상을 유발하는 요인이다.

치아 재생이 불가능한 인간과는 달리 설치류는 일생 동안 지속적으로 앞니가 자란다. 이를 잘 사용하기 위해 때로는 물건을 끊임없이 갉아야 한다. 새로운 연구에 대한 연구원들은 생쥐 이빨의 상아질이 어떻게 재성장하는지에 초점을 맞췄다.

이 생쥐 치아에서 이 팀은 근육과 뼈에서 발견되는 새로운 중간엽 줄기세포 집단을 발견했다. 연구원들은 이 세포들이 새로운 상아질을 생성하고 ‘Dlk1’라는 분자 유전자를 통해 생성된 새로운 세포의 수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제시했다.

빙 후(Bing Hu) 박사는“줄기세포는 미래에 질병으로 인해 손상되거나 손실 된 조직을 재생하기 위해 실험실에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며 “치아의 본체를 만드는 새로운 줄기세포를 모두 발견하고 조직 재생에 Dlk1의 중요한 역할을 확립함으로써 줄기세포 재생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단계를 밝혔다”고 말했다.

물론 이 연구가 사람에게 적용되는 데 에는 큰 제약이 있다. 사람의 치아는 자연적으로 재생되지 않기 때문이다. 설치류의 유전자와 줄기세포가 조작돼 인체 치아 상아질을 재성장시키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를 결정하기위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실제 인간 치아 회복에 한발 더 가까이 간 다른 기술도 있다.

작년 미국 펜실베이니아대(University of Pennsylvania) 과학자들은 환자의 유치(baby teeth)에서 채취한 줄기세포를 사용해 영구 치아(permanent teeth) 손상을 치료했다. 다른 기술로는 손상된 치아에 펩티드(peptide) 기반 유체를 페인팅해 재생하도록 자극하거나 심지어 저전력 레이저를 사용해 치아 줄기세포를 통해 상아질을 형성하는 방법이 있다.이 새로운 연구는 최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저널에 실렸다.

*논문 : Transit amplifying cells coordinate mouse incisor mesenchymal stem cell acti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