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인공지능 SW기업 최초로 코스닥에 상장한 솔트룩스가 총 341억원 규모의 디지털 뉴딜 사업 주관 및 참여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중 솔트룩스 사업비는 총 83억원이다.

정부가 지난 7월 발표한 디지털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데이터 댐’은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14만여 개 공공데이터를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다. 데이터 댐은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AI 바우처 ▲AI데이터 가공 바우처 사업 ▲AI 융합 프로젝트(AI+X)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클라우드 이용 바우처 사업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의 7개 사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솔트룩스는 자회사와 함께 데이터 댐 사업 중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주최·주관하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중 6개 분야에 선정되었다. 주제지정 과제는 ▲자연어 분야 ‘한국어 방언 AI 데이터’(주관, 사업규모 118억원) ▲자연어 분야 ‘한국어-영어 번역 말뭉치 AI 데이터’(참여, 사업규모 25억원) ▲자연어 분야 ‘한국어-중국어/일본어 번역 말뭉치 AI 데이터’(참여, 사업규모 71억원) ▲미디어 분야 ‘영상 콘텐츠 이해 AI 데이터’(참여, 사업규모 69억원)가 있다. 자유 과제는 ▲지역 분야 ‘폐암 예후 예측을 위한 AI 데이터’(참여, 사업규모 22억원) 등이 있다.

특히 이 중 가장 큰 규모의 사업인 ‘한국어 방언 AI 데이터’는 솔트룩스가 15년 이상의 초대규모 학습용 데이터 구축 전문성을 바탕으로 주관사를 맡고 지역언어, 데이터 구축, 품질 검수 등 부문별 전문성을 보유한 16개 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컨소시엄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솔트룩스는 이미 국립국어원 음성 구어 수집 및 원시 말뭉치, 일상대화 말뭉치 구축 사업 등을 수행 중이다.

이외에도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인공지능 바우처 지원사업을 VR.AR 전문기업 프론티스와 공동으로 추진하며,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의 데이터 바우처 사업 역시 지식큐레이션 관련 전체 14건을 수주하는 등 정부의 디지털 뉴딜 사업을 이끄는 인공지능 분야 핵심 기업임을 입증했다. 솔트룩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자연어 처리를 위한 다국어 데이터, 전문분야의 데이터 등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고품질의 데이터셋을 확보해 향후 대국민 AI 서비스 발전에 기여하고, 신규 사업기회 창출 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솔트룩스에 따르면 업체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지식베이스 등 초대규모 AI 데이터를 꾸준히 구축해 왔으며, 엑소브레인 등 200억 규모 이상의 대형 AI 사업에 대한 수행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