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속기는 로봇의 핵심부품으로, 보통 로봇 가격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장에서 로봇의 움직임을 조절하는 초정밀 감소기의 일본 의존도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과방위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에 따르면 일본은 세계 로봇용 감속기 시장의 95%를 장악하고 있다.

국내 로봇 감속기 수입금액은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 2017년 기준 약 1,009억원으로 대부분의 감속기를 일본과 독일에서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해에 발표된 로봇산업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로봇 단품·부품 수입액 7450억원 중 3918억원 (약 68.1%)가 일본제품이다.

송 의원은 일본이 우리나라 로봇산업을 정조준한다면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 로봇 감속기 국산화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송 의원은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려면 융합산업의 핵심부품경쟁력 강화가 절실하다”며 “현장에서 기술개발에 많은 노력을 쏟아 붓고 있는 기업과 연구기관의 성과가 부품 산업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가 더 적극적인 지원책을 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