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월 4일 서울 섬유센터에서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이하 ‘기술로드맵’)수립을 위한 민․관 합동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그간 전문가위원회 5개 분과 운영을 통해 도출해 낸 기술개발 전략(안)을 공유, 기술로드맵의 실행력을 강화하고 수소에너지 분야 핵심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지난 3월 착수회의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6개 부처(과기・산업・국토・해수・환경・기재부) 관계자와 산․학․연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1부 회의에서는 전문가위원회 운영을 총괄하고 있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청정신기술연구소의 한종희 소장이 기술로드맵 수립의 진행상황을 요약 발표했다.

한 소장은 “전 세계적으로 수소․연료전지 분야에 대한 개발 경쟁이 고조되고 있으나 아직은 초기단계이며 미래기술에 대한 위험성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기술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민간의 시장 진입을 위한 정부의 초기 여건 조성이 중요하다”며 “이번 로드맵에서는 국내 기술의 성숙도, 경쟁력 등 현재 수준을 면밀히 분석하여 각 기술의 특성에 적합한 기술확보 전략을 도출하고, 각 분야별 기술개발 전략을 유기적으로 연계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광주과학기술원 홍성안 교수, 서울대 부경진 교수, 연세대 설용건 교수,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원 책임연구원, KIST 임태훈 책임연구원이 패널로 참여해, 기술로드맵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과거 수소경제 마스터플랜 수립 및 대형 국책 사업단 운영 등을 통해 국내 기술수준을 한 단계 상승시킨 경험을 언급, 과거 경험을 초석삼아 우리나라 환경에 적합한 기술들을 선택하여 과감한 투자를 할 것을 주문했다.

2부 회의에서는 5개 분과의 분과위원장들이 그간 분과별 논의를 통해 도출한 세부기술별 개발 목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중․장기 기술개발 전략(안)을 발표하고 타 분과와 의견을 교환했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공급을 기반으로 수소를 에너지로 사용하는 수요처의 다변화 및 확대가 필요하며, 수소 전(全)주기에 있어 안전 담보는 물론 국제 표준 선도를 위한 기술의 우위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향후에도 분과 간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각 분과별로 도출한 기술개발 전략이 큰 틀에서의 정합성을 확보하고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조정해나갈 계획이다.

민간위원장을 맡고 있는 충남대 한문희 교수는 “각 분야별 전략의 조화로운 구성과 더불어, 우리가 가진 강점을 기반으로 가능성 있는 분야에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있도록 기술로드맵을 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술로드맵이 구호에 그치지 않고 실행력을 가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합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은 오는 9월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