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재부, 산업부, 환경부, 국토부, 해수부 등 6개 부처는 수소경제 이행을 위한 상세 기술로드맵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로드맵 수립에는 관계부처와 산학연 전문가 약 1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향후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올해 하반기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 주요 내용

정부는 지난 달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국내외 수소산업 전반을 진단하고 수소경제 선도국가 도약을 목표했다.

먼저 수소 모빌리티 분야에서 수소차 620만대 생산 및 수소충전소 1,200개소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수소 승용차의 국내 보급량은 2017년까지는 누적 177대(신규 51대), 2018년에는 누적 889대(신규 712대)로 대폭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19년에는 신규 수소차를 4,000대 이상을 보급할 계획이다.

보급 계획 실현을 위해 2025년까지 연간 10만대 정도 생산할 수 있는 상업적 양산체계를 구축하고, 수소차 가격을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내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운영보조금 신설을 검토, 충전소 자립 등 꾸준한 지원을 해나갈 예정입니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수소 연료전지 발전용 15GW, 가정·건물용 2.1GW 보급을 목표로 했다. 2019년 상반기 연료전지 전용 LNG 요금제를 신설하고, 2022년까지 국내 1GW를 보급해 규모 경제를 달성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연료전지 설치비는 65%까지, 발전단가는 50%까지 하락시킬 예정이다.

가정·건물용 연료전지의 경우 설치장소나 사용 유형별 특징을 고려해 다양한 모델을 출시하고 공공기관이나 민간 신축 건물에 연료전지 의무화를 할 수 있도록 검토한다는 것이다.

수소 생산 분야는 추가로 공급할 수 있는 약 5만 톤의 부생 수소를 수소 경제 사회 준비 물량으로 활용한다. 천연가스 공급망과 수요처 인근에 수소생산기지를 확대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수소 생산량을 2018년 13만 톤에서 2040년에는 526만 톤으로 확대하고, 수소 가격을 kg당 3,000원으로 내릴 계획이다.

6개부처 5개 분야 기술혁신

전 세계적으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수소경제 선점을 위해서는 ‘기술혁신’이 필요하다. 국내 수소에너지 기술수준은 선진국(미국) 대비 77.7%(’16) 수준으로 기술경쟁력 제고가 필요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활용 분야에 비해 기술경쟁력이 취약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수소 생산, 저장․운송 분야는, 기존 기술 고도화를 통한 기술적 한계 극복이 필수다.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세계 선두를 달리고 있는 활용 분야는 다양한 수요처로 지평을 확대하기 위한 기술개발이 필요하다. 수소에너지 전 주기 기술개발에 있어서는 안전성과 환경적인 영향에 대한 검토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이에 과기정통부를 비롯한 6개 부처는 기술로드맵 수립 방향 논의를 통해 수소에너지 기술을 크게 생산, 저장․운송, 활용(수송, 발전․산업), 안전․환경․인프라 등 분야로 분류했다.

우선, 각 분야별로 기술을 세분화하여 기술분류체계를 마련하고 세부기술별로 기술 진단 및 특허 분석 등을 실시한다.

국내․외 동향 등을 면밀히 살펴본 후 단기․중기․장기 기술개발 추진전략 및 추진계획을 도출할 예정이다. 3월부터 기술분류체계 마련 및 세부기술별 기술 진단 등을 시작으로 기술로드맵 수립이 본격화 한다.

올해 하반기 기술로드맵 수립이 완료되면, 이를 토대로 기술개발이 필요한 중점투자분야를 도출, 부처 간 연계 및 역할분담을 통해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최근 답보 상태인 수소에너지 기술력 향상을 위해서는 전략적인 연구개발 계획 수립은 물론 범부처의 효율적인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며, “기술로드맵을 토대로 체계적인 연구개발을 추진한다면 우리나라의 기술경쟁력 향상은 물론, 수소경제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