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에 블록체인 기술이 핵심기술로 적용되고 데이터 축적 및 활용에 암호화폐(가상화폐)를 시범도입 하는 방안도 폭넓게 논의되고 있다.

16일 서울 상암 DMC 첨단산업센터에서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기본구상’ 이 발표됐다. 이 자리에서 정재승 MP는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수적인 데이터와 관련해  “현행법 안에서 사전에 동의한 영역 안에서 데이터에 기반을 둔 더 낳은 서비스를 하는 게 큰 틀에서 맞다”며 “규제 샌드박스,  블록체인 기술의 익명성 투명성을 통해서 위.변조 트래킹이 가능하다면 도시 안에서 데이터 활용서비스의 시범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시티 차량공유 계획 관련 사회적 합의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 정 MP는 “공유자동차 서비스가 이미 국내에서 실행되고 있다. 그 회사들이 이곳에서 기반해 현행법 안에서 공유자동차 서비스는 충분히 가능하다. 4년 후 첫 입주자가 나올 때까지 인프라 변화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부분도 있다. 규제 샌드박스를 충분히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의 도시들은 기술적으로 성숙돼있다. 이미 기한을 정해 내연기관 자동차는 사용을 못하도록 하기도 했다. 우리는 그런 상황은 아니다. 시범도시에서 다양한 자동차들이 공존하며 많은 테스트 속에서 효율적인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벌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업을 시작해도 데이터 축적을 통한 제 기능을 하기까지는 10년 가까이 소요될 것이라는 현실적인 지적도 나왔다.

정 교수는 세종 5-1생활권이 가진 스마트 시티로의 장단점에 대해 “기존 스마트시티들이 오래된 도시로 도시문제 해결하는 접근을 취한 반면, 5-1 생활권은 도시 설계자체를 공유자동차 등 스마트 기반으로 갖춰갈 수 있다는 점”이라며 “2021년 말부터 첫 입주자가 나오게 될 텐데 10년 정도는 걸려야 데이터가 나오고 스마트 시티라고 할만한 사례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스마트 시티 관리, 데이터 처리를 블록체인으로 할 계획도 밝혔다.

그는 “스마트 도시를 표방한 곳은 많았다. 하지만 진정한 스마트시티는 그 도시에서 나온 데이터로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느냐다”라고 강조 “이곳은 사전 데이터 이용에 서명을 하고 입주를 한다. 데이터의 익명성, 위.변조 등 조작이 투명하게 관리되고 있는지 사례가 없는데 이 곳이 잘할 수 있는지 지켜볼 일”이라고 말했다.

암호화폐 활용과 기본소득 실험 방안에 대한 가능성도 언급했다. 정교수는 “지역에서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로 관련 데이터를 축적하려는 계획도 있다. 논란도 있다. 가격산정, 데이터에 대한 금전적 보상 등에 대한 부분”이라며 “당장은 (스마트시티에) 기본소득을 적용할 수는 없겠지만 바람은 데이터 활용이 금전적 보상이 돼 기본소득을 실험해 볼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