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28일~10월5일 서울서 컨퍼런스, 워크숍, 세미나 진행

스위스 취리히와 서울시 두 도시간 교류를 위한 축제인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Zürich meets Seoul)가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행사 기간 동안 블록체인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관련 기술 등의 첨단 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을 주제로 두 도시의 학계 및 기술 전문가, 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컨퍼런스와 세미나, 공개강연, 토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번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 중 하나인 ‘가치의 인터넷이 지닌 역사, 위상 그리고 미래’ 공개강연은 취리히와 서울의 블록체인 전문가 및 관계자들이 모여 두 도시의 블록체인 환경을 점검하고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향후 블록체인 생태계 발전을 위한 생산적인 논의를 펼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트러스트 스퀘어’ 대표인 다니엘 가스타이거와 드림플러스∙취리히대학교 블록체인센터∙서강대 관계자들을 비롯해 취리히 주 정부와 서울시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후 서강대에서 학계와 산업계 세션으로 나뉜 두 차례 강연이 이어지며 다방면에서 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를 세부적으로 다룬다.

인간중심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환경을 만들기 위한 시뮬레이션 설계를 다룬 ‘도시 모빌리티’, 가상현실 게임을 통해 전 세계 여성들이 참여하는 스마트시티 디자인을 소개하는 ‘우먼 앤 더 씨티’도 준비됐다.

취리히 게임테크놀로지 센터 설립자 로버트 서머 박사의 ‘취리히 연방공과대학 게임테크놀로지 센터와 증강현실의 기술’ 강연 등 취리히의 수준 높은 과학기술과 이를 활용한 도시인프라 개발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취리히와 서울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시급한 도시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기술 및 개발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두 도시의 경험을 공유하며 글로벌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취리히 주의회 카르멘 워커-슈페 의원은 “이번 행사의 취지는 서울시와 취리히의 기술 혁신가, 기업가, 학계를 포함한 연구자, 음악가, 아티스트, 정치 리더들을 한 자리에 모으는데 있다. 그래서 이들이 사람과 의견과 아이디어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공유하는 생산적인 대화, 독특한 문화적 경험의 장에 직접 참여토록 하는 데 의의가 있다”라고 이번 행사 취지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취리히 시, 취리히 주, 취리히 관광청이 주최하며, 취리히 연방공과대학(ETH Zurich), 취리히 대학교(UZH), 취리히 예술대학교(ZHdK), 취리히 응용과학대학교(ZHAW) 및 빈터투어 시, 주한 스위스대사관의 협력으로 진행된다. 이외에도 서울특별시, 서울디지털재단, 이화여자대학교, 자라섬 페스티벌 등이 협력한다.

축제 기간 동안에는 과학기술 분야의 행사 외에도 재즈공연, 일렉트로닉 음악 콘서트, 색소폰 공연, 커피페스티벌 등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프로그램들의 세부내용 및 일정, 출연 게스트 등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사는 대부분 무료다. 한정된 좌석으로 인해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해야 한다.

홈페이지: https://www.zurichmeetsseoul.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