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 전자서명 우수사례 설명회를 8월 29일(목)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개최한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혔다.

정부의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 방침에 따라 현재 적용 중이거나 적용 예정인 다양한 신기술 전자서명 서비스를 소개, 전자서명기술·서비스 관련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자리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전자서명 사업자와 관련 기술개발 업체가 생체인증,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활용한 자사의 최신 전자서명서비스의 특장점을 소개할 예정이다.

※ 금융결제원, 카카오, 한국전자인증, 예티소프트, 아톤, 한국정보인증, 위즈베라, SKT, 시큐브, 라온시큐어, 코스콤 등 12개 사업자 참여 예정

주요 발표 내용으로는 △ 금융결제원의 브라우저 및 클라우드 인증서비스와 △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기반의 카카오페이 인증서비스, △ 한국전자인증의 클라우드 전자서명과 브라우저 전자서명, △ 예티소프트의 웹표준(HTML5) 방식 간편인증 및 간편서명 솔루션 등이다.
또한 △ 국내은행에 적용 중인 아톤의 간편 전자서명 솔루션 △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한국정보인증의 온라인 전자계약서비스, △ 의료분야에 적용 예정인 위즈베라의 간편 전자서명서비스, △ SK텔레콤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자기주권형 모바일 전자증명서비스가 소개된다.

이밖에 △ 시큐브의 생체 수기서명 인증 기반 전자서명, △ 병무청 민원포털에 적용 예정인 라온시큐어의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 △ 코스콤의 공인·사설 통합인증서비스 등 다양한 기술·서비스를 발표하고, 현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오용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이번 설명회에서 소개되는 다양하고 편리한 전자서명서비스가 국민들에게 많이 알려지고 시장에 확산될 수 있도록 국회 계류 중인 전자서명법 전부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기대한다”며 “전자서명시장에 기술·서비스 경쟁이 보다 활성화, 다양한 인증수단 선택권을 제공하는 등 인터넷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