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인공지능(AI) 등 ICT 디지털기술을 적용하는 국내 첫 병원이 내년에 문을 연다.

SK텔레콤과 연세의료원은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5G ∙ AI ∙ 미디어 등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한 ‘5G 디지털혁신병원’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26일 열린 협약식에는 SK텔레콤 박정호 CEO와 연세의료원 윤도흠 원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2020년 2월 개원 예정인 ‘(신축)용인세브란스’ 병원에 5G 망을 구축하고 특화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의료기관의 메인 통신망이 5G로 구축되는 것은 국내 최초다.

‘5G 디지털혁신병원’ 병실에는 AI 스피커 누구(NUGU)가 설치된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음성 명령 만으로 침대 ∙ 조명 ∙ TV 등 실내 기기를 조작할 수 있으며, 위급상황 발생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간호 스테이션과 음성 통화를 할 수 있다.

병원 내 위치 측위와 3D 맵핑을 통한 AR(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솔루션도 적용 예정이다. 환자와 보호자는 스마트폰의 AR 표지판을 따라 검사실 등의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다. 격리병동 환자를 위해 홀로그램 등 실감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사이버 병문안 솔루션도 개발한다.

보안도 대폭 강화된다. SK텔레콤은 민감한 의료정보의 해킹을 막기 위해 세브란스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용인세브란스병원 간 네트워크에 양자암호통신 솔루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진료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의료진은 안면인식 출입통제 시스템을 통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주요 부서에 출입이 가능하다. 기존의 지문인식이나 출입증 태그 방식과 달리 비접촉식이라 감염의 위험도 줄어든다. 주요시설의 출입 보안도 대폭 강화된다.

SK텔레콤 박정호 CEO는 “이동통신과 의료 업계 간 협력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보안솔루션 등 기술을 활용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병원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세의료원 윤도흠 원장은 “현 시대는 첨단 디지털시대로, 의료기관에서도 디지털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며,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첨단 혁신기술들을 적용하는 지능형 디지털병원으로써 연세의료원의 핵심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원장은 “아시아 허브병원을 지향하는 용인세브란스는 디지털병원을 통해 혁신과 도전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