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에 따라, 원자력 안전, 원자력 융․복합, 방사선 활용 기술, 해체 등 미래원자력기술 육성을 위한 2018년도 신규과제를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원자력 및 방사선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원자력 안전, 원자력 융·복합, 방사선 활용기술, 방사성폐기물 안전관리, 해체, 방사선 활용 기술 등 신규과제를 선정하고 본격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을 수립, 미래원자력기술의 육성을 통해 원자력의 종합적 기술역량을 확보해 나가기로 했다.

원자력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원자력 안전, 원자력 융·복합, 해체 및 방사선 폐기물 관리 등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10개 연구 과제를 선정하여 과제당 연 5억원 규모를 지원할 계획이다.

2018년 신규과제 지원을 통해 안전성이 강화된 혁신적인 증기발생기 실증기술, 진성 난수기 발생 기술, 방사선 3차원 오염지도 작성 및 형상화 기술 등 원자력 전문가들이 선정한 미래원자력기술의 핵심적인 연구과제를 우선 지원한다.

또한, 연구자들이 제안하는 미래원자력기술 분야의 창의적인 자유 연구주제에 대해서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방사선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총 17개 신규과제를 선정하여 방사선기술의 환경, 의료, 문화 등 타 분야 활용을 통해 사회현한 해결이나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연구를 지원해 나가기로 하였다.

대표적으로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미세먼지 저감기술, 방사선을 의학적으로 활용하는 줄기세포 표적 물질 개발, 방사선 이용 문화재 보존관리기술, 방사선 이용 첨단소재 개발 등 파급효과가 높은 혁신적인 연구 과제를 선정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ICT기반 원자력안전, 원자력융합연구, 방사선 안전․의학기술 등 미래원자력기술 지원을 강화하여 원자력․방사선과 융합된 고부가가치 혁신성장 동력 창출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