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소송을 벌여온 양대 스마트폰 라이벌 업체가 연초 플랫폼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해 전반적인 침체기로 접어들었다. 애플은 ‘애플 쇼크’ 연초 실적악화 전망에 주가가 곤두박질 쳤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삼성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의 추격 속에 시장을 중국 업체와 나눠야 하는 한계상황이다. 사업 비중이 큰 반도체 시장 전망도 흐리다.

이번 삼성과 애플의 파트너십은 서로의 위기를 극복해 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편집자 주

삼성전자가 6일(현지 시간) 애플과 협력해 업계 최초로 스마트 TV에 아이튠즈 무비 & TV쇼(iTunes Movies & TV Shows)와 에어플레이2(AirPlay 2)를 동시 탑재한다고 밝혔다.

아이튠즈가 애플 외 타사 기기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 스마트 TV 사용자들은 아이튠즈 비디오 앱을 통해 아이튠즈 스토어(iTunes Store)가 보유하고 있는 4K HDR 영화 포함 수만 편의 영화와 TV 프로그램을 간편하게 구매, 개인 아이튠즈 라이브러리 콘텐츠도 TV와 연동해 시청할 수 있다.

아이튠즈 서비스는 2018년 상반기에 출시된 제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포함해 신규 삼성 스마트 TV에서 이용할 수 있다.

아이튠즈는 유니버설 가이드(Universal Guide), 뉴 빅스비(New Bixby), 검색(Search) 등 삼성 스마트 TV 자체 기능들도 연계된다. 에어플레이2도 지원해 다양한 iOS 적용 기기에 저장되어 있는 동영상·음악·사진들을 좀 더 편리하게 스트리밍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애플 에디 큐(Eddy Cue)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총괄 부사장은 “전 세계의 삼성 스마트 TV 사용자에게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2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기대가 크다” 며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사용자들은 댁 내의 대형 스크린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원진 부사장은 “이번 애플과의 협력으로, 삼성 TV와 iOS 기기 사용자들이 한층 풍부하고 편리한 경험을 즐길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