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회적 문제가 된 약물 성범죄 사전 예방, 대형 산불 확산예측과 상황전파, 터널 내 2차 사고 방지 등에 과학기술을 활용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23일,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의 4개 과제를 공고,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신속한 문제 해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는 과기정통부와 행안부가 협업하여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으로, 이슈 모니터링 등 사전준비를 바탕으로 기술개발-실증-현장적용까지 전주기적 문제해결을 신속히 추진한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추진 체계>

이 사업은 문제발생으로부터 연구개발 착수까지의 소요 기간을 대폭 단축(기존 1~2년 ⇨ 2달 이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패스트트랙(Fast-track) 형 연구개발(R&D) 사업이다. 기간 단축을 위해 올해 3월 관련 법령을 개정했다.

최종 선정된 4개 과제는 중앙부처·청 및 지자체로부터 제기된(4월) 35개의 긴급현안 수요 중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17개 부처·청 및 광역지자체 참여, 4.30)’에서 추진이 결정됐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 최종 선정과제>

과제명 수요 기관
약물 성범죄 사전 예방을 위한 휴대용 탐지 키트 개발 경찰청
산불확산예측시스템 고도화 및 상황정보 전달 체계 개발 산림청
지자체 관리 대상 도로터널의 실시간 사고감지 및 전파시스템 개발 대구시
지자체 대상 사회재난 안전도 진단 모델 개발 행안부

과기정통부·행안부는 공동으로 4개의 과제를 공고하고 (공고기간 : 5.23 ~ 6.6, 2주) 선정된 과제에 대해 1~2년간 기술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며, 수요제기 부처·지자체를 중심으로 현장 적용에 나서게 된다.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수요 발굴부터 기술개발, 현장 적용까지 전 과정에서 관련 기관들의 협업을 강화하여, 시급한 해결이 필요한 재난·안전 문제를 과학기술적으로 신속히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