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 분야 벤처·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한 대기업, 벤처캐피탈, 정책금융기관 등과 함께 이번 달부터 ‘언택트 IR’을 정기적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언택트(Untact: 비대면) + IR(Investor relation’은 투자를 위한 기업 홍보의 합성어로, 온라인 시스템을 통한 원격 비대면 기업 홍보활동을 의미한다.

코로나19에 대응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한 벤처·스타트업의 실시간 홍보활동 지원으로 이와 같은 어려움 해소를 도울 계획이다.

이번 ‘언택트 IR’은 벤처·스타트업의 홍보대상을 총 4개 그룹으로 나누고, 각 그룹별 시행 일시를 통합하여 매주 IR을 개최할 방침이다.

그룹별 운영기관의 주관하에 각 IR에 참여하는 벤처·스타트업을 모집·선발할 계획이다.

1그룹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의 주관으로 이통 3사(SKT, KT, LG U+) 및 3개 별정통신사(SK텔링크, KT파워텔, LG헬로비전(구 CJ헬로비전))가 참여하여 투자 또는 업무 협력을 희망하는 이동통신 관련 분야 기업을 발굴한다.

2그룹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주관으로 ‘ICT 창업·벤처지원 민관협의체*’ 소속 대기업·기금사와 신한금융그룹이 참여하여 협력사업 발굴 트랙(대기업)과 투자유치 트랙(기금사)으로 나누어 개최한다.(5월∼)

* `19.5월 ICT 창업·벤처 지원을 위해 삼성전자, LG CNS, 포스코, 카카오벤처스, 이통 3사 등 대기업과 기금사(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가 과기정통부와 공동 출범

3그룹은 벤처기업협회(KOVA)의 주관으로 유관 VC(약 140개)가 참여하여 기존 대면 IR 행사(벤처기업협회 주관으로 연 5회 운영)를 온라인으로 대체 시행한다.(4월∼)

국내 VC와의 언택트 IR은 투자유치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IR 전 기업에 대한 IR전략 코칭 등 사전 피칭교육을 실시하고, IR 후에는 타 VC와의 추가 매칭 기회 제공 등 사후 관리 및 환류 단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4그룹은 본투글로벌센터(B2G)의 주관으로 해외 VC·대기업이 참여하여 글로벌 시장에 적합한 기술·서비스 보유 국내 벤처·스타트업과 1:1 매칭 IR을 추진한다(5∼7월)

IR 이후의 사후 관리에 초점을 맞춰, 언택트 IR이 투자 유치로 연결되지 않더라도 현지 수요에 맞춘 제품 개선 컨설팅을 통해 추후 글로벌 진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언택트 IR은 대면으로 이루어지던 IR을 단순히 온라인으로 옮겨 시행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를 동영상으로 편집·제작하여 향후에 간편한 기업 홍보자료로 활용하는 등 기업들의 포스트 코로나 준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제2차 ‘언택트 IR’은 오는 4월 23일(목) 국내 벤처캐피탈(VC)을 대상으로 10개 벤처·스타트업이 참여하여 개최될 예정이다.

IR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홈페이지(www.nipa.kr) 및 창업지원팀(043-931-5559)을 통해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