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되는 가상화폐 ICO 시장과 달리 글로벌 비즈니스 오픈소스 블록체인 프로젝트 하이퍼레저(Hyperledger)와 EEA(Enterprise Ethereum Alliance)는 협력을 통한 새 기회를 찾고 있다.

1일(현지 시각) 글로벌 블록체인 네트워크 엔터프라이즈 이더리움 얼라이언스(EEA)와 하이퍼레저는 홈페이지 등을 통해 상호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그룹은 블록체인 표준을 도입하고, 오픈 소스 플랫폼을 공유키로 했다.

하이퍼레저는 리눅스재단과 IBM이 주도하는 페브릭(Fabric)과 소투쓰(Sawtooth)등 오픈 소스 분산원장기술(DLT) 프레임 워크를 위한 개방 프로젝트로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토콜 블록체인을 구축하고 있다.

EEA는 가상화폐를 기반으로 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 위에서 개인 또는 기업용 애플리케이션과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있다.

EEA 사무총장 론 레스닉(Ron Resnick)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기회는 아주 좋은 기회”라며 “상호 제휴 멤버십을 통한 공동 작업을 통해 두 조직 모두가보다 긴밀하게 협력 할 수있는 기회를 더 많이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두 그룹은 내년 하반기부터 EEA 인증 프로그램 등으로 본격적인 업무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하이퍼레저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활용한 EEA 규격 코드를 작성하고 인증하는 과정을 도입한다.

브라이언 벨렌도프 하이퍼레저 전무이사는“”뛰어난 개방형 표준은 훌륭한 오픈 소스 코드에 달려 있으므로 두 조직에 모두 자연스러운 협약”이라며 “전체 환경을 하나의 공통 분모로 합치는 작업을 통해 블록체인 산업 추진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 거대 오픈소스 블록체인 생태계의 협력에 대해 고려대 김승주 교수는 “하이퍼레저 페블릭은 모듈별로 대체하기 쉽게 만들어져있다. 하이퍼레저 관련 논문을 보면 클라우드 처럼 활용이 간편한 블록체인을 추구하고 있다. 정책으로 볼때 당연한 수순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