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로봇기반 업무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 RPA)를 도입했다고 4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하던 정형적·반복적 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이 대체하는 것으로, RPA를 통해 업무시간과 인적오류를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우리은행은 최근 ▲가계여신 자동연장 심사, ▲가계여신 실행, ▲가계여신 담보재평가, ▲기술신용평가서 전산 등록, ▲외화차입용 신용장 검색, ▲의심거래보고서 작성 등 영업점 지원을 위한 업무 위주로 RPA를 도입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예적금 만기 안내, ▲장기 미사용 자동이체 등록계좌 해지 안내, ▲퇴직연금수수료 납부 안내, ▲근저당권 말소 등의 업무에 RPA를 도입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RPA 도입으로 업무별 평균 자동화 비중을 80%까지 높일 수 있으며, 기존 업무시간을 최대 64%까지 줄일 수 있다고 봤다. 직원의 전산조작 업무를 줄여 고객 대기시간을 최소화 하고, 상담시간을 늘려 고객에게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