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30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유럽의회(European Parliament) 시민자유·사법·내무위원회(Civil Liberties, Justice and Home affairs committee, LIBE) 대표단과 만남을 갖고, 네이버가 유럽 지역에서 진행 중인 사업 등을 소개하는 한편 개인정보보호 분야에 대해 상호간 의견을 교환했다고 1일 밝혔다.

LIBE는 유럽의회 22개 상임위원회 중 개인정보보호 분야를 담당하는 위원회로, EU 적정성 평가 절차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LIBE는 GDPR에서 금지하고 있는 개인정보 역외이전의 예외 조치를 인정하는 ‘적정성Adequacy 평가’와 관련해 한국을 방문, 정부부처 및 관련 업계와 만남을 가지고 있다.

LIBE는 국내 검색 시장을 선도하는 사업자로서 네이버가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관련 법규를 준수하기 위해 어떤 활동을 수행하고 있는지 ▲EU와 대한민국간 적정성 협약이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지난 2010년부터 ▲PIMS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정보보호 관리체계 ▲ISO/IEC 27017∙27018 ▲PCI-DSS ▲SOC 2, 3 등을 인증 받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관련 요구사항을 엄격히 준수하는 등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