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 유튜브가 한국 크리에이터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콘테스트 기반의 프로그램 ‘유튜브 넥스트업 코리아 2019(YouTube NextUp Korea 2019)’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잠재력 있는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영상 제작에 대한 기술적인 방법에서부터 채널 브랜딩 및 운영 전반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 생태계 및 게임 파트너십 총괄 이네스 차(Ines Cha)는 “유튜브는 지난 수년간 전 세계인이 게임을 시청하는 곳으로 진화를 거듭해왔다”며 “게이밍 콘텐츠는 아시아 지역에서 더욱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게임 강국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에서도 역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크리에이터 아진쌤은 “혼자서 콘텐츠를 촬영하고 편집하다 보니 많은 한계점을 느꼈는데, 넥스트업을 통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지원하게 되었다”며 “영상 제작이나 채널 운영에 대한 실질적인 내용은 물론 유튜브 담당자로부터 듣는 게이밍 콘텐츠 트렌드까지 접하기 쉽지 않은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어 큰 도움이 되었다”고 전했다.

최종 후보로 선정된 12개 채널의 크리에이터는 프로그램의 마지막 날인 13일 부산으로 이동, 국내 최대 규모 게임 컨벤션인 지스타(G-Star)에서 진행되는 유튜브의 다양한 크리에이터 대상 프로그램에 VIP로 초청되어 참여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콘텐츠 제작과 채널 운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200만 원 상당의 영상 제작 장비가 제공됐다.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 및 아티스트 디벨롭먼트 총괄 마크 레프코비츠(Marc Lefkowitz)는 “한국에서의 첫 번째 넥스트업을 통해 재능 있는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알게 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유튜브 넥스트업은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진 크리에이터들의 채널 운영을 지원하고 성장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국내에서는 구독자 수 1000명과 10만 명 사이의 게임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모집, 크리에이터의 스토리와 다양성, 성장 가능성, 열정 등을 고려해 최종 참가자를 선정했다. 10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 거쳐 선정된 12팀은 지난 11일부터 3일간 진행된 부트캠프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