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비즈니스간 융복합 서비스 창출, 서로 다른 기술 기반 간 연결, 쉽고 빠른 적용 및 확장 등이 블록체인 도입 관련 업계의 화두다.

삼성SDS는 18일 미디어데이를 통해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기업들의 고민을 소개하고, 그 해결 방안을 담은 블록체인 사업 방향을 ‘3C(Convergenc, Connectivity, Cloud)’로 정했다.

헬스케어와 금융 업종의 융복합 사례로, 삼성SDS는 의료기관, 보험사,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과의 컨소시엄에서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 자동청구 시범 서비스’를 오는 8월말에 선보인다.

국가별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 사례로 중국 천진 공항과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무역 정보를 교환하는 사업을 소개했다.

중국 평안보험의 IT전문기업 원커넥트(OneConnect)사가 구축한 천진공항 항공화물 블록체인 플랫폼과 삼성SDS가 구축한 인천공항 관세청 통관 물류서비스의 연결은 향후 한∙중 블록체인 기반 무역 네트워크 표준으로 이용될 계획이다.

이밖에 넥스레저(Nexledger),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 이더리움(Ethereum) 등 이종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 사례로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만청, ABN∙AMRO은행과 공동 개발한 ‘딜리버(DELIVER)’ 플랫폼을 발표했다.

아울러 삼성SDS는 클라우드에서 무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테스트까지 가능한 넥스레저 유니버설 테스트넷을 오픈,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하는 등 블록체인 생태계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SDS 홍혜진 블록체인센터장(전무)은 “클라우드 기반의 넥스레저 유니버설 사업을 확대하여 기업 고객이 블록체인을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