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기반 5G 서비스가 상용화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23:00 이통3사가 동시에 각 사 별 1호 가입자를 대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을 개통함으로써 5G 서비스를 공식 개시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작년 12월 1일 5G 전파발사와 동시에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동글 단말을 통해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한 5G 서비스를 우선 개시했다. 동글은 5G 데이터와 무선랜(Wi-Fi) 데이터를 상호 변환하여 노트북,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 이동통신 서비스를 연결ㆍ제공하는 휴대용 단말기다.

당초 업계에서는 이달 5일부터 5G 서비스가 개시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5G 스마트폰 출시, 서비스 이용약관 마련 등 상용화 준비가 예상보다 조기에 완료됐다.

이통3사는 서울, 수도권과 일부광역시 등 주요도시의 인구밀집지역을 위주로 5G 서비스를 우선 개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5G 네트워크 구축을 확대해 올해 말에는 전국 85개시의 인구밀집지역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5G 스마트폰 사용자는 5G 네트워크가 구축되지 않는 지역에서는 당분간 4G LTE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5G는 자율주행, 무인로봇, 홀로그램 등 서비스를 현실에서 실현, 다양한 산업과 융합을 통해 새로운 혁신과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5G 서비스가 안착되고 사업자 간 경쟁이 활발해지면 중저가 요금제를 포함한 다양한 요금제가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4월 8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5G 기반의 융합서비스를 시연하는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행사에서는 국가 차원 “5G+ 전략”도 발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