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12일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에서 국무총리 주재 제13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개최,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인공지능 반도체는 서버, 모바일, 자동차, 가전 등 다양한 산업분야와 융합하여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6배 성장하여 총 1,179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에 2030년까지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혁신기업 20개, ▴고급인재 3,000명 양성을 위한 2대 추진전략과 6대 실행과제를 마련, 인공지능 반도체 독자 개발로 글로벌 기술 리더십 확보를 위한 설계·소자·공정 기술혁신을 단계별로 추진한다.

또한 저장(메모리)과 연산(프로세서)을 통합한 PIM(Processing In Memory) 반도체 기술을 선점, 국내 상용·주력 공정과 연계한 가시적 성과 창출 및 ②차세대 메모리(신소자) 공정 기반 초격차 기술 확보를 목표로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국가 인공지능·데이터댐 인프라에 인공지능 반도체를 시범 도입·실증한다.

민‧관 협력을 통해 ‘광주 인공지능 클러스터’ 등 공공‧민간 분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국산 인공지능 반도체(서버용 NPU)를 시범 도입‧검증하고, ’22년까지 인공지능 반도체가 탑재된 ‘고성능 인공지능 서버’를 자립화한다.

이밖에 국내 기업이 취약한 소프트웨어 분야 국가 R&D* 및 기술애로 특화지원** 프로그램을 신설(’21), 민·관 공동투자, 선도대학 육성,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1사 1Chip 프로젝트, 대규모 뉴딜펀드 등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