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은 16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 기반 인공지능(AI) 심층학습(deep learning) 가속칩 스타트업 하바나랩(Habana Labs)을 약 20억 달러에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인텔의 AI 포트폴리오를 강화, 2024년까지 250억 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초창기 급성장 AI 반도체 시장 확장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인텔의 데이터 플랫폼 그룹의 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 나빈 셰노이(Navin Shenoy)는 “이번 인수로 인텔리전트 에지에서 데이터 센터에 이르는 모든 성능 요구에 맞는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AI 전략을 발전시킬 수 있다. 하바나는 진화하는 AI 워크로드를 해결하기 위해 고성능 훈련 프로세서 제품군과 표준 기반 프로그래밍 환경으로 데이터 센터를 위한 AI 제품을 보강한다”고 성명서에서 밝혔다.

이번 하바나 인수는 너바나 시스템스(Nervana Systems) 및 모비두스(Movidius) 등 핵심 AI 스타트업 인수합병 추진의 일환이다.

7월, 하바나는 데이터 센터용 가우디 AI 훈련 프로세서(Gaudi AI Training Processor)를 발표, GPU 기반 시스템을 4배 능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인수로 인텔은 연간 35억 달러 이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텔의 “AI 주도 수익”은 전년 대비 20 % 증가했다. 현재 인텔은 하바나를 독립적으로 운영, 이스라엘 현지 하바나 회장 아비도어 윌렌즈(Avigdor Willenz)에 회사에 자문을 맡기고 있다.

한편, 하바나 ‘Gaudi AI Training Processor’는 현재 일부 하이퍼스케일 고객을 대상으로 샘플링하고 있다. 가우디에 기반을 둔 대형 노드 훈련 시스템은 동일한 수의 GPU로 구축된 시스템에 비해 처리량이 최대 4 배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판중인 하바나 고야 AI(Goya AI) 추론칩은 경쟁이 치열한 전력 엔벨로프에서 처리량 및 실시간 대기 시간을 포함해 탁월한 추론 성능을 보였다.

훈련용 Gaudi 및 추론용 Goya는 컴퓨팅, 메모리 및 연결에 대한 요구 증가 등 AI 워크로드를 해소, 프로그래밍하기 쉬운 개발 환경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