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자율주행 분야의 긴밀한 협업 추진을 위하여, 「자율주행 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 Kick-off 행사를 개최했다.

동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 기관 간 협력 강화를 위하여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자율주행 Fast Track 사업」은, 범부처로 기획․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해, 과기정통부․산업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연계하는 기술개발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주행 · 정지 · 횡단이 제어되지 않는 도로 등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할 예정이다(’19~’21, 118억 원).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총괄로, 전자부품연구원 등 8개 기관 참여한다.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다(’19~’21, 171억 원). 현대모비스 주관, 자동차부품연구원, 인포뱅크, 한국표준협회 등 23개 기관 참여한다.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Fast Track 사업 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라며 “한 부처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도, 다 해서도 안 되는 분야라고 생각한다. 범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되어, 자동차 업계․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